아이언으로 디봇자국을 내보자

 우리 아마추어 골퍼들의 로망이 있습니다. 바로 프로 선수들처럼 임팩트후 골프공뒤에 디봇자국을 내면서 볼과 함께 잔디 한 움쿰 허공으로 날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현실에서는 여러가지 이유로 쉽지 않습니다. 백스윙후에 다운스윙시 손목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서 생기는 '얼리캐스팅' 동작에 의한 뒤땅을 치는 상황. 임팩트시에 '얼리익스텐션'이라 칭하는 배치기에 의해 몸이 들리면서 동시에 클럽헤드가 위로 올라가면서 탑볼을 치는듯한 상황. 클럽으로 지면을 가격시 전해오는 아픔때문에 무의식적으로 공만 퍼올리는 상황등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이런 여러가지 상황을 설명하며 이것저것 다 고쳐야 한다면 머리가 복잡해 질것입니다. 간단하게 설명 드릴테디까 편하게 읽고 따라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우선은 디봇이 생기는 원리를 간단히 적어보겠습니다. 아이언샷을 하기전에 어드레스를 하면 보통 공프공뒤에 위치한 지면에 아이언의 리딩엣지가 놓이고 클럽의 최저점이 생깁니다.


아이언 디봇 잔디


 이때 주목할 점은 우리 몸의 무게중심을 크게 좌우하는 머리의 중심도 클럽의 리딩엣지 부분에 놓이게 됩니다. 그런후에 백스윙을 하고 나서 임팩트시에는 골프공의 적도를 기준으로 윗부분부터 리딩엣지가 타격을 하여 공은 아이언의 그루브를 타고 백회전을 하면서 발사되어 양력을 얻으면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게 됩니다.


 골프공의 적도 윗부분을 가격한다는 것은 어드레스때 지면에 놓여 있던 리딩엣지가 지면으로부터 약3Cm는 위로 올라가게 되는 상황으로 임팩트가 되는 것이고 최저점의 위치도 타겟방향으로 약 3Cm정도 옮겨지게 되는데, 아이언 샷을 할때 보통 원심력에 의한 클럽헤드 스피드는 남성골퍼 기준으로 약 75mph~82mph의 빠를 속도를 갖기에 클럽이 바깥으로 나가려는 힘이 커져서 지면을 리딩엣지가 파고들어 디봇을 만들게 됩니다.


 위에서 어드레스때 머리와 리딩엣지의 무게 중심이 같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임팩트 직후 리딩엣지의 최저점이 골프공 뒷쪽에서 타겟쪽으로 이동한다면 머리의 중심점은 어디에 있어야 하겠습니까? 볼이 놓여 있던 앞쪽으로 와야지 자연스럽게 리딩엣지가 볼 앞쪽에 디봇을 낼수 있는 상황이 연출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체중이동이라고 부릅니다. 체중이동을 잘해야지 마음 먹지만 좀처럼 잘 되지 않습니다.


 독학을 해서 그럴수도 있고, 지인에게 배웠지만 간단하게 '너는 체중이동이 안되니 더 연습하라.'는 뜬구름 잡는 듯한 코치를 받아서 체중이동을 모를수도 있습니다. 체중이동을 위한 드릴을 많습니다만, 이 글을 읽으신 분들은 후에 연습장에 가셔서 아이언 연습을 하실때 한가지만 생각하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바로 임팩트시에 머리를 볼이 놓여 있던 앞쪽으로 위치 시킨다는 생각 하나만 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그러면 백스윙시 체중의 60%가 오른발에 실리고, 백스윙탑전에 하체리드를 하여서 클럽은 '얼리캐스팅'을 하지 않고, '딜레이 히팅'으로 볼을 때려서 디봇을 내야한다는 복잡한 생각은 떨쳐질겁니다. 다만 한가지 머리 위치만 어드레스때보다 타겟쪽으로 조금만 더 보낸다는 한가지 명제만을 가지면 동작의 움직임이 단순해지고 좀더 쉽게 따라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예전에는 아이언으로 디봇자국을 크게 내어 '시루떡'같은 두께와 크기를 가진 잔디를 흩날려야 하향타격을 잘 했다고 했지만, 최근의 골프 트랜드는 리딩엣치가 땅속으로 깊히 파고드는 클럽의 최하점의 큰 변화 보다는 흔히 말하는 '만원' 한장정도의 두께를 얇은 클럽 최저점의 변화가 적은 스윙이 좋다고 합니다.


 그러니 무작정 프로골퍼만 부러워 마시고 실제 라운드에서 골프공을 먼저 치고 잔디를 살짝만 스쳐도 볼이 자신의 비거리만큼 날아가고 그린에 잘 안착한다면 굳이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본인의 스타일대로 아이언 샷을 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광복절에 내린 비로 기온도 좀 내려가고 골프치기에 좋은 날씨가 될거 같습니다. 언제나 즐거운 골프 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