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우리가 골프라는 운동을 하면서 어려 운 것 중에 하나가 아마도 척추각은 유지 하면서 고속으로 움직이는 팔과 클럽은 원 운동을 시키는 이유 때문일 것입니다. 특히나 클럽의 길이가 긴 드라이버나 우드 같은 경우는 클럽을 휘두루는 속도를 척추가 잡아 주는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하는데, 90~95mph라는 힘을 잡아 주기에는 너무 빠릅니다. 또한 우리가 팔의 힘을 쓰는 방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도 그럴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팔을 백스윙 탑 부터 피니시까지 잘 휘두르는 원심력을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말씀 드리지만 별거 없습니다. 

 

 

장훈석 프로 배가 나온 골퍼를 위한 백스윙 움짤
[출처 : SBS골프 - 골프픽스]

 

 위의 움짤을 보시면 장훈석 프로가 어드레스 자세에서 팔목만 꺾어 올려서 클럽을 든 후에 몸통을 오른쪽으로 90도 돌리면 백스윙 탑 포지션이 완성 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면 이 동작을 거꾸로 돌려 보겠습니다.  

 

장훈석 프로 뚱뚱한 골퍼를 위한 스윙
[출처 : SBS골프 - 골프픽스]

 

 위의 움짤처럼 어깨를 왼쪽으로 돌리고 클럽을 바닥에 내려 놓으면 당연히 처음 어드레스 자세가 되는데요. 

 

 위에 보신 움짤 두 개가 골프스윙 원심력의 전부입니다.  

 

 팔은 위. 아래로만 움직이고 상체의 회전이 원심력을 만들어 냅니다. 물론 프로 골퍼들 처럼 하체 리드도 중요하지만 우선은 이렇게 골프 스윙의 간단한 원리를 아셔야 합니다. 

 

 우리가 보통 골프 스윙을 잘 못 이해 하는 것 중에 하나가 아래와 같은 상황입니다.

 

효연 경사지에서의 미스샷

 

 소위 팔로만 친다는 스윙인데요. 손으로 클럽을 타겟 방향으로 밀어서 치려는 암스윙의 대표적인 미스입니다. 

 

 어떤 분들은 '아니 이 사람아 프로 골퍼의 스윙을 옆에서 보면 손도 오른쪽으로 밀었다가 왼쪽으로 밀던데?'라고 말씀 하실 수도 있는데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한상희 프로 드라이버 티샷

 

 위의 움잘은 작년에 KLPGA대회 가서 직접 찍어 온 한상희  프로의 드라이버 티샷 움짤 입니다. 얼핏 보면 확실히 손을 타겟방향으로 밀어 주는 힘을 쓰는 거 같습니다만 전혀 그렇지 않고요. 맨 위에 말씀 드린대로 팔은 위.아래로만 올리고 상체의 회전이 원심력을 만들어 내는데 이 회전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 등장하는 기술이 하체 리드에 의한 풀림입니다. 조금 빠르니 한상희 프로의 샷을 조금 더 천천히 편집해 보겠습니다. 

 

 

 위의 움짤을 보시면 샤프트가 지면과 평행이 되는 테이크 백을 할 때는 다른 신체의 움직임이 없이 그저 어깨만 약 45도를 돌려 줍니다. 인체는 신비해서 하나의 동작을 하면 그 동작에 맞는 움직임이 따라 옵니다. 

 

 그 다음에 또 어깨를 오른쪽으로 45도 돌릴 때는 팔을 들어 올려 줍니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오른팔이 접히기 때문입니다. 상체가 돌때 팔을 들어 올리지 않는다면 한 프로의 오른쪽 팔도 접히지 않고 그저 테이크 백 때의 팔 모양 그대로 뒤로만 돌려 질 겁니다. 

 

 이렇게 맨 위에서 보신 장훈석 프로의 팔목을 꺾어 올리고 어깨만 뒤로 올려 주면 백스윙이 완성되는 것과 우리가 나는 백스윙을 만드는 원리가 같다는 것을 아실 수 있습니다. 손은 어떠한 경우에도 어깨를 축으로 위로 들어 올리는 겁니다. 힘을 더 줘서 팔을 덜어 올리는 것과 동시에 오른쪽으로 더 힘을 주면 백스윙 탑 포지션이 엉망이 되기 시작합니다. 

 

한상희 프로 다운스윙

 

 다운스윙 때는 백스윙의 역순입니다. 오른쪽 어깨가 45도 정도 타겟쪽으로 돌 때까지 손은 올라왔던 길 그대로 땅쪽으로 내려 주면 됩니다. 그런 후에 임팩트 직후 움짝에 표시한 가상의 파란색 점까지 손으로 때린다는 생각으로만 상체를 다시 45도 돌리면서 내려 주면 임팩트가 잘 되는데요. 임팩트 후에 파란점까지 손으로 때려야 하는 이유는 우리 몸이 오른쪽으로 기울게 되어 셋업을 하기 때문에 임팩트 후가 정확하게 우리가 최대의 힘을 내야 하는 구간입니다. 

 

 대략적으로 왼쪽 허벅지까지는 힘을 써줘야 볼을 치면서 생기는 약 7%의 저항력으로 인해 클럽이 밀리는 것도 방지 할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팔은 위, 아래로만 내리고 올리면서 상체만 돌려 주면 원심력에 의한 골프 스윙이 완성이 됩니다. 

 

 위의 움짤의 파란색 점까지 손으로 때렸다면 그 다음은 그저 피니시를 잡아 주면 됩니다. 물론 여기에는 힙턴에 의한 체중 이동도 중요하지만 그런 동작은 좀더 비거리를 내고 좀 더 일관된 스윙을 하게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근본적으로 골프 스윙은 이게 끝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설명하면 조금 제 입장에서만 알아 먹게 쓴 거 같아서 쉽게 골프 스윙의 메커니즘을 느낄 움짤을 하나 더 만들어 보겠습니다. 

 

백스윙 그대로 다운스윙

 

 위의 움짤과 같이 백스윙 탑 포지션을 만들었다가 다시 처음 어드레스 자세로 가보시는 겁니다. 물론 이 때도 테이크 백 까지는 어깨로만 45도 회전 후에 나머지 45도 회전 때 팔만 들어 주시고 다운 스윙 때는 역으로 어깨를 왼쪽으로 45도 돌리면서 팔을 내려 주시고  나머지 45도 회전 때는 어깨만 돌려서 셋업 자세로 가는 겁니다. 이렇게 천천히 해보시면 아 이게 골프 스윙이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되실 겁니다.

 

 미디어 골프 레스너 들은 셋업 자세와 임팩트 자세가 같다고 가끔 이야기를 하는데요. 전혀 다릅니다 .왜냐 하면 어드레스 때는 멈춰 있는 정지 동작이고 임팩트 때는 힙턴 및 상체 턴에 팔을 내리는 힘이 들어가는 동작이기 때문입니다. 

 

 우선은 마지막 움짤처럼 백스윙 탑 포지션 > 어드레스 > 백스윙 탑 포지션 > 어드레스 자세를 천천히 반복하면서 내 몸과 손이 다니는 길을 느껴 보시고요. 그 다음에 실제 샷을 하시면 좋은 골프 스윙을 하실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이제 곧 골프 시즌이네요. 조금만 더 연습하고 공부하셔서 올해는 동반자들의 돈 많이 따는 한해가 되시기를 기원해 봅니다. 홧팅요~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