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퍼터를 잘 치기 위해 해야 할 것은 참 많습니다. 볼과의 간격, 왼쪽 눈밑에 골프공 두기, 양발정렬, 어깨는 비구선과 평행, 백스트로크는 적게, 포워드스트로크는 밀어주고, 템포는 일정하게, 최대한 일자로 스트로크 등등 해야할 것이 참으로 많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퍼터잘하는방법의 핵심은 팔목의 각도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가끔 지인에게 듣거나 레슨을 받는다면 레슨프로에게 손목을 세우라는 말은 많이 들었습니다만 '왜? 세워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잘 못들어 보셨을겁니다. 우선 아래의 사진을 한번 봐주십시오.


배구 리시브


 골프 퍼터를 이야기하다가 좀 뜬금없이 배구 리시브 사진이 나왔습니다만 당황하지 마시고 사진을 찬찬히 보시면 제가 하려는 말이 전해질거라 봅니다. 수비만을 담당하는 리베로들이 볼을 리시브 하는 모습을 보면 정면으로 받고, 옆으로 받더라도 한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손목이 팔목라인에 맞춰서 쫙 펴져 있습니다. 리시브를 할 때 저렇게 팔목을 펴는 이유는 하나 입니다.

 '양손을 맞잡고 팔목을 세우면 힘이 자연스럽게 들어가게 되어 움직임이 최소화 됩니다.' 리시브의 생명은 스파이크처럼 강한 볼스피드도 배구의 속공때 변칙전인 볼의 움직임이 아닌 정확성입니다. 정확하게 자신의 공격 수 또는 세터에게 볼을 넘겨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 정확성을 위해 스파이크처럼 어깨에서부터 전해져 오는 힘을 팔목을 구부려서 리시브를 하는 것이 아니라, 날아오는 공에 꼿꼿이 세운 팔목만을 툭 가져다 대면 정확성이 높아지는 리시버의 역할을 다 할수 있을겁니다. 

배구 리시브 손목모양

[허접한 포샵질로 배구선수들의 손만 가져와서 퍼터 그립을 쥐게 해봤습니다. 퍼터 잘칠거 같은 기대되는 탄탄한 그립처럼 보이지 않으십니까? ]

 그린에서 퍼터를 할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최대한 팔목을 세워서 그립과 팔목을 최대한 '一字'로 맞추면 퍼터의 1요소인 방향성의 극대화를 이룰 수 있을겁니다. 거기다 하나만 덧붙이면 팔뚝의 간격도 배구선수들처럼은 아니지만 최대한 붙이려고 힘을 주면 어깨가 흔드는대로 팔이 실시간으로 흔들림없이 따라가는 좋은 퍼터를 하게 되실겁니다.우리가 퍼팅에서 거리에 대한 실수는 스트로크의 크기도 있지만 매번 다른 그립을 잡는 힘과 팔목의 움직임으로 일관된 힘을 전달하지 못하는 원인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방향은 이렇게 잡는다 치고 나머지 중요한 요소인 거리는 어째야할까요? 이건 감각적인 부분이라 개인이 따로 노력해야겠습니다. 볼 하나당 1M를봐라, 클럽헤드 길이 하나당 2~3M를 봐라는 말은 다 의미 없습니다. 모든이의 근력이 다르고, 모든 골프장 심지어 같은 골프장이어도 그린의 빠르기가 다르기 때문이죠.

 이번 포스팅에서 말씀드린대로 최대한 힘을 줘서 퍼터를 흔들리지 않게 일관된 스트로크로 퍼팅을 하실 수 있다면 거리에 대한 감은 조금만 연습하시면 거리감은 금방 잡힐거라고 믿습니다. 마지막 연휴가 끝나가서 아쉽지만 추석명절증후군 잘 이겨내시고 내일부터 또 새로운 한주를 활기차게 시작하시길 바래봅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