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우리가 골프 라운드를 하면서 실수를 유발하는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경사지에서의 샷, 러프에서의 샷, 벙커탈출, 디봇에서의 샷 등 여러가지 실수유발 요인들이 있는데, 이번 글에서는 크게 백스윙교정, 전체 샷 교정 등 오랜기간 연습을 해야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것 아닙니다. 간단하지만 실수를 줄여서 스코어를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에이밍, 벙커샷탈출, 퍼팅의 방향성, 디봇이나 탑볼 및 퍼팅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사진없이 글로만 적어가는 것은 일단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금 당장 찍을 수도 없고 남의 사진을 도용할수도 없기 때문에 감각만 말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첫번째로는 에임을 잘하는 방법입니다. 골프룰에서 볼을 마음대로 만질 수 있는 환경이 딱 두가지 있습니다. 그린위에서 볼마킹을 한 후 에임을 하는 것과, 티샷 때 티를 꼽는 것입니다. 그린위에서 홀을 에임하는 것은 잘 아실 것이라고 보고, 티박스 위에서 에임하는 팁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우리는 보통 티위에 공을 올린채로 지면에 티를 꼽고 볼뒤로 가서 연습스윙 한 두번을 한 후에 클럽을 들어 에임을 한후에 어드레스를 하고 드라이버 또는 아이언 샷을 합니다.


타이거우즈 샷 미스


 그런데 여기서 실수의 여지가 생깁니다. 실제 라운드를 많이 하신 분들이야 자신만의 프리샷 루틴 후 볼을 치면 보통은 원하는 방향으로 볼을 치는데, 라운드 경험이 별루 없는 골퍼들은 에임을 한후에 실제 어드레스를 하면 자신의 타겟방향과는 엇나가게 서는 경우가 많습니다. 에임을 잘못해서 어드레스를 하면 일단은 방향성의 문제가 생깁니다. 그리고, 방향을 다르게 서도 인간의 뇌와 몸은 대단해서 실제 보내야 하는 타겟으로 치려는 보상행동을 하게 됩니다. 만약 타겟을 기준으로 오른쪽을 보고 서면 소위 말하는 치킨윙으로 당겨쳐서 풀성 구질 또는 슬라이스로 연결되고, 타겟기준 왼쪽을 보고 어드레스를 하였다면 밀어치는 행위가 나옵니다.


 1번의 라운드에서 드라이버 샷 14번, 아이언샷 4번의 티샷 기회가 주어집니다. 에임을 정확히 하는 방법은 많지만 간단하게 하는 방법은 이렇습니다. 평소와 똑같이 볼을 티위에 꼽으시고 프리샷 루틴도 똑같이 합니다. 그리고 클럽을 들어 볼과 일직선으로 에임을 하신 후 어드레스를 하지 마시고 에임한 상태로 바로 볼쪽으로 걸어가셔서 에임때 봐둔 볼 뒤 50Cm 정도 표시점을 주목하시면서 티위에 볼을 집어서 화살표를 그 표식에 맞춘 후 바로 클럽을 정렬한 후에 샷을 하시면 됩니다.


 일반적으로 에임한 방향과 어드레스간의 오차가 생기는 것은 볼뒤에서 보고, 어드레스 때 타겟과 직각으로 스탠스를 잡기가 힘들기 때문에 생긴다고 생각합니다. 에임후에 볼을 만지는 것은 룰 위반이 아니니 꼭 도전해 보시길 바랍니다. 또한 연습장에서도 볼이 올라오면 처음 선 어드레스대로만 치지 마시고 위에 알려 드린대로 연습장의 철제 기둥을 에임한 후에 방향을 달리 쳐보는 연습을 해보시면 금상첨화일거라고 생각합니니다.

 

 두번째로 간단한 실수를 줄이는 것은 벙커샷 탈출입니다. 특히, 라운드를 하면 여성분들이 조금 더 벙커탈출을 버거워 하는 모습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런데 여성이던 남성이던 벙커탈출이 어려운 점을 크게 한가지 꼽자면, 자신감의 부족 때문인지 임팩트 할 때 클럽헤드의 스피드가 떨어진다는 점입니다. 벙커샷을 할때 왼쪽 뒤에서 누가 부른다는 생각으로 머리를 임팩트 직후에 왼쪽으로 돌려서 뒤를 쳐다본다는 기분으로 피니쉬때 바라보시면 쉽게 벙커탈출을 하실 수 있을겁니다. 제일 좋은 것은 팔목의 회전만으로도 벙커탈출을 할 수 있다는 감을 느끼시는 건데, 말로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 왼쪽 뒤를 바라본다는 생각으로만 일단 접근해 보시면 거리의 오차는 있을지언정 탈출은 쉽게 하실수 있습니다. 


 세번째로 작지만 크게 연결되는 실수는 1.5m 이내의 퍼팅에서 방향성 미스입니다. 물론 아주 어려운 라이라면 못넣을 확률이 큽니다만, 평지성 라이에서 조차 이런 숏퍼팅을 놓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퍼팅의 직진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투볼 퍼터를 쓰거나, 역그립을 잡거나, 기존에 쓰던 퍼터의 무게를 늘리는 납테이프 또는 무게추를 교환하는 방법등이 있는데, 이렇게 퍼팅 환경 자체를 바꾸면 적응하기 힘들어 집니다.

 꼭 넣고 싶은 짧은 거리의 퍼팅이 남았을 때는 한가지만 해보시길 권합니다. 바로 스탠스의 넓이를 넓히는 겁니다. 평소에 발안쪽의 거리를 30Cm의 간격으로 섰다면 양발을 같은 비율로 5Cm만 넓게 40Cm넓이로 스탠스를 서보시길 권합니다. 볼이 평소보다 똑바로 굴러갑니다. 의외로 퍼팅 때 하체가 흔들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골프 중계시 프로골퍼들이 퍼팅할 때 하체만 한번 유심히 보시길 권합니다. 단 1mm로 흔들리지 않는 놀라운 광경을 보게 되실겁니다. 


 네번째로 라운드 당일 아이언 스윙은 좋은 거 같은데 뒷땅치고 탑볼을 유난히 많이 칠때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평소보다 각 클럽별로 볼의 위치를 볼반개 내지는 한개정도 오른발쪽으로 놓고 샷을 하시길 권합니다. 사실 고도의 훈련이 되지 않으면 보통 골퍼들의 스윙 최하점이 일정하지 않습니다. 컨디션이 좋아서 체중이동이 잘 되면 아이언샷의 최하점은 좀더 왼발쪽으로 가게 될것이고, 전주에 일이 힘들거나 기타 다른일로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체중이동이나 몸의 움직임이 둔해져서 아이언샷의 최하점은 상대적으로 좀더 오른발쪽으로 이동하게 될겁니다.


 볼이 잘 맞지 않아서 뒷땅이나 탑볼이 발생할 때는 있는 그대로 수긍하시고 볼을 오른쪽으로 옮겨 뒷땅이 발생하던 아이언의 최하점에 볼을 가져다 놓으시면 뒷땅은 해결될겁니다. 또한 근본적으로는 라운드전에 퍼팅연습이나 어프로치 연습도 중요하지만 대표 아이언 클럽을 휘둘러서 그날 디봇이 생기는 위치를 잘 파악하셔서 클럽헤드의 최하점을 알고 그날의 볼의 위치를 결정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마지막으로 퍼팅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라운드를 하다보면 가끔 동반자가 지난주랑 같은 퍼팅을 하는데 유난히 오늘은 볼이 더 잘 구른다거나 덜 구른다는 말을 할때가 있습니다. 심지어 연습장에서 연습한 거리와 그린에서의 구르기가 다르다고 하는 경우도 일년에 한두번은 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모든 골프장에는 볼빠르기가 적혀있습니다. 어떤 골프장은 2.6m, 또 다른 골프장은 2.8m등의 표시가 있습니다. 이는 스팀프 미터라는 도구로 그린의 좌우로 볼을 각각 세번씩 굴렸을 때의 빠르기를 적은 겁니다. 지난주에 2.6m의 그린 빠르기를 가진 골프장에서 라운드 했는데, 오늘은 2.86m의 그린빠르기를 가진 골프장에 왔다면 지난주에 2M짜리 스트로크를 하면 금일의 골프장 그린에서는 2.2M가 나갑니다.


 거기다 더해서 그린 잔디를 관리하는 새벽시간과 가까우면 당일 적어놓은 그린스피드와 거의 비슷하게 나가고, 시간이 지나 오후타임이 되면 잔디가 자라서 그 날 적힌 그린스피드보다 느려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당일의 라운드컨디션을 지난 라운드의 컨디션과 같은 생각으로 접근하면 안됩니다. 꼭 첫홀에서 퍼팅의 거리에 대한 감을 잡으시고 그 기준으로 퍼팅 빠르기에 대한 대응을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한가지 팁을 더 드리자면 보통 골프장에서 연습장의 그린스피드가 실제 그린의 스피드보다는 느리게 조정됩니다. 그 이유는 애써서 연습그린까지 롤러로 땅을 눌러서 단단하게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대략 7~10% 이내의 오차가 있다고 보시고 연습그린에서 거리 연습을 하실 때 홀에서 5Cm 이내의 오차가 발생하면 실제 그린에서는 홀을 살짝 지나가는 퍼팅이라고 거리감을 갖고 첫 그린에 임하시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날씨가 선선하니 골프치기 매우 좋은 날씨입니다. 즐거운 골프 라운드를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