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를 하면서 당연히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평소에 제대로 하기 힘든 것이 몇 가지 있습니다. 항상 같은 모양의 그립 쥐기, 백스윙시 양손의 위치 잡기, 타겟 에임 후 정확히 서기 및 볼과 발과의 간격 등이 있는데요. 그중에 너무나도 당연해서 생각조차 않해 보셨을 양발과 볼의 정확한 위치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보통 우리가 볼이 잘 못 날아가면 '힘이 들어 갔네.' '덮어 쳤네.' 등의 원인 분석을 하곤 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사람이란 의외로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윙이란 게 어떤 형태로든지 몸에 베인다면 그 스윙이 잘 바뀌지 않습니다. 덮어치는 스윙을 하면 계속 덮어 치게 되어 있고, 밀어 치면 계속 밀어 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우리의 공은 왜? 같은 클럽으로 치는데 좌탄, 우탄, 슬라이스, 훅, 드로우, 페이드가 번갈아 나올까요? 

 

 물론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근본적으로 어드레스 때 볼과의 위치를 잘 살펴 보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의외로 여러분의 스윙이 나빠서 볼의 구질이 매번 달라진다는 것 보다는 어쩌면 골프 라운드마다 발의 높낮이가 바뀌는 상황에서 양발간의 간격 및 양발과 볼과의 간격 두 가지가 틀어져서 구질의 변화가 생길 가능성도 높습니다. 

 

 저의 생각으로는 발끼리의 간격과, 발 앞꿈치와 볼과의 간격만 일정하게 서면 다소 스윙이 잘 못 되는 상황이 벌어 질지언정 일관성은 유지 할 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럼 어드레스 셋업시 양발의 간격 및 볼과 발과의 간격을 정확히 맞추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제일 좋은 것은 줄자를 가지고 다니시면서 모든 샷을 구사하실 때 본인에게 최적화된 거리를 재서 어드레스 하는 것이 좋지만 현실적[남들의 시선]으로 불가능 할 것이라 보고요.) 쉽게 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최소한 연습장에서는 매샷 마다 알려 드린대로 셋업을 하시면서 더 잘 되는 골프 해보시길 권합니다.  [물론 이런 거 안봐도 잘 서시는 분들은 뒤로가기 해주시면 됩니다~]

 

양수진 프로 8번 아이언 셋업

 

[자료 출처 : SBS골프]

 

 위의 양수진 프로 셋업을 보시면 참 단단하게 잘 서 있는 거 같습니다. ^^. 위의 사진에 줄을 쳐 보겠습니다. 

 

양수진 프로 8번 아이언 셋업

 

 수직선을 골프공의 중앙 및 양수진 프로의 양발 안쪽에 그어 보니 오른쪽이 2.1 왼쪽이 1.5의 비율로 서 있더군요. 아무래도 촬영 때문인지 안정적인 샷을 위해서 오른쪽 발 간격을 더 키운 건 아닌가 싶은데요. 

 

 그럼 어떻게 하면 양발간의 셋업을 똑같이 할수 있을까요? 쉽습니다. 발폭을 이용하면 됩니다. 아래 그림처럼 말이죠.

 

양수진 프로 8번 아이언 셋업

 

 볼 센터를 중심으로 양 발을 모은 상황에서 발폭 두 개의 거리만큼 위치를 옮겨서 오른발을 셋업 하면 되고요. 왼발도 같은 방식으로 하는데 양수진 프로의 경우에는 왼발폭의 한개 하고 3/4 정도 옮긴 것을 볼수 있네요. 이런 폭은 당연히 양 프로만의 보폭이니 여러분에게 최적의 상황을 고려해서 셋업을 해보시면 매번 일관된 양발간의 폭을 유지 하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주변은 2차원이 아니기에 양발간의 좌우 폭도 죽요하지만 볼과 내 몸의 거리가 더 중요합니다. 뭐 눈치는 채셨을 거라 보는데요. 아래 사진 처럼 따라 하시면 됩니다. 

 

양수진 프로 8번 아이언 셋업

 

 양수진 프로의 경우는 8번 아이언 셋업은 골프화 두 개의 길이에 골프공 하나를 더한 거리입니다. 발 크기는 모르겠습니다만 240 정도로 잡으면 볼과 발 끝간의 최적의 거리는 아마도 50Cm 내외가 아닐까 싶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본인의 최적의 셋업을 찾으면 발로 재서 그 거리에 해당하는 골프화 길이를 항상 기억하신 후 셋업하는데 활용하시면 좋은 골프 칠 수 있을 겁니다.

 

 이렇게 양발간의 거리와 발끝과 골프공과의 거리를 맞추면 이변이 없는 한 항상 같은 타이밍으로 볼 스트라이킹을 하실 수 있을 거고요. 더 중요한 것은 볼과 몸의 거리를 맞추면 구질이 일관되게 나옵니다. 

 

 구질이 일관되게 나올 수 있는 이유는요 볼과 몸의 거리가 가까울 수록 클럽의 힐 부분이 들리면서 클럽페이스가 클로징 되어 풀성 구질 또는 훅성 구질이 발생합니다. 반대로 볼과 몸의 거리가 멀어질수록 클럽 페이스의 토우가 들리면서 임팩트시에 열려 맞아서 푸쉬성 볼 또는 스윙궤도와 결합 되면 슬라이스성 구질이 발생하게 됩니다. 

 

 어떻게 생각하실 지 모르겠지만 간단하게 볼 뒤에 선후에 뒷걸음질 또는 한 발로만 '볼과 몸의 거리를 맞추고' 난후 '양발을 모은 상태에서 발폭의 갯수로 양발간의 거리를 맞추면 이변이 없는 한 클럽 페이스 정렬이 항상 똑 같이 취할 수 있기에 거의 같은 구질이 나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렇게 신체 치수로 간격을 측정하다 보면 몸에 베어 굳이 발길이와 발볼의 폭으로 재지 않아도 초밥 장인이 한번 밥알을 집으면 똑같이 300~400알이 되듯이 정확한 스탠스를 취하는 날이 옵니다. 

 

 특히나 구질이 일관되지 않으신 분들은 먼저 보폭과 볼과 몸의 거리를 체크 하셔야 합니다. 이 간격들이 일정함에도 불구하고 볼이 와이파이를 그린다면 그 때가서 스윙 교정을 하는 겁니다. 주변에서 하는 말들만 듣고 섣불리 스윙 교정 하려 한다면 그해 모든 골프 라운드를 망치는 무서운 상황이 올수도 있습니다. [프로 골퍼들도 비시즌에 스윙교정 합니다. 물론 극단적인 문제가 있다면 시즌에 바꾸기도 하지만 극히 드물다고 봅니다.]

 

 우스꽝 스러울 수도 있지만 꼭 위의 사진에 표시하신대로 본인의 발로 보폭과 볼과의 거리 체크 하면서 골프 해보시길 바라고요. 다시 한번 아래에 양발 셋업을 정확히 하는 방법을 움짤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정확한 골프 스탠스 셋업 방법

 

 위의 움짤 처럼 공앞에 서셔서 두 발걸음 뒤로 가시고 오른발 폭 넓이로 두 번, 왼발 폭 넓이로 두 번을 먼저 셋업의 기준으로 맞추고 보정해 보시기 바랍니다. 

 

 꼭 이런 거 까지 해야하나 싶으실 수도 있습니다. 당연히 옵션입니다. 그러나 하면 분명히 골프 실력 좋아 집니다. 그 어떤 것 보다도 이런 양발간, 볼과 몸간의 거리를 정확히 일치 시켜야 다른 문제를 보정할 수 있습니다. 

 

 샷은 정확한데 셋업이 잘 못 된 상황에서 샷만 아무리 교정해봐야 큰 효과를 보지 못합니다.

 

 아 그리고 중요한 거 한가지 더 알려 드리겠습니다. 위에 쓴 글들은 일정한 스탭을 위한 방법론이고요. 본인에게 맞는 양발의 간격을 찾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오른발로 기를 쓰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피니시 때, 무릎과 무릎이 만날 수 있는 넓이를 찾으면 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