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7주째 '손연재의 스윙스윙'을 보고 있는데요. 손연재 양이 골프 구력 4개월이라는 것이 정말 믿기지가 않습니다. 아시안 게임 리듬체조에서 금메달을 딸 정도로 어릴 때부터 강한 훈련을 해온 것은 알겠는데요. 레슨이 필요한가 싶을 정도로 하나를 알려 주면 그 하나를 순간에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서 성공을 시키네요. 이번 2017년 11월 27일 밤 11시 10분에 방영된, 7화 에서는 퍼팅 레슨이 이어지는데, 정말 부러울 정도로 흔들림 없이 퍼팅을 성공시키는 모습을 프로 골퍼 퍼팅인 줄 알고 4년차 골퍼가 넋을 놓고 보다가 박수를 쳤습니다. 


손연재의 스윙스윙 7편 : 퍼팅레슨 동영상




 끽해봐야 프로그램 촬연 3~7일이면 다 찍었을 텐데 골프에 소질이 많은 거 같습니다. 정말 손연재 선수 몇 년 뒤에는 KLPGA 무대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손연재 퍼팅


[출처 : JTBC골프]


 저녁 만찬이 걸린 7M 거리의 퍼팅입니다. 총 3번의 기회중 1번째는 아슬아슬 하게 실패하고, 2번째 성공 시킵니다.


noks putter


[저의 구력 6개월차 때, 2.3M정도의 거리에서 홀컵을 뛰어 넘는 점프볼을 쳤던 것을 비교 하니 순간 연재 선수의 7M 롱펏앞에 한없이 작아지는 마음이 들더군요. 사실 어떻게 보면 생애 2번째 라운드에서 위의 움짤(=움직이는 사진)처럼 힘이 과한 게 정상일지도 모르겠는데 말이죠~ 저만 그런가요? ]


  물론 좋은 선생님인 신준 프로님이 라인을 읽어 주긴 했지만, 어디까지나 캐디 역할로서의 도움이라고 본다면 탄탄한 하체로 상체의 스트로크를 지탱하며 깔끔하게 퍼팅을 성공시킨 손연재 선수의 대단함이 느껴 지는 퍼팅입니다. 운동선수로서의 거리에 대한 감각도 엄청난 것 같습니다.



[출처 : JTBC골프]


손연재의 스윙스윙 골프레슨 프로그램이 참 좋은 이유는 많이 알려주지 않고 해당 클럽에서 꼭 필요한 핵심 내용 한 두 가지만 알려 준다는 것입니다. 이번 7화-퍼팅 레슨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신준 프로님의 퍼팅을 잘 하는 레슨 방법은 


1. 라운드 전 연습 그린에서 목표를 정하지 않고서 툭툭 볼을 치면서 거리감을 익힌다. 

2. 볼의 직선을 홀컵과 맞춘 후에 반드시 볼뒤 '2M 뒤에서 방향을 확인 후 보정한다.'입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2 3 4 5 6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