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드레스 셋업 제대로 하기 위한 제1조건

 골프를 치는 분이라면 어드레스 셋업의 중요성을 모르는 분들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알지만 제대로 어드레스를 하는 방법이 틀려서 분명히 스윙은 좋은 거 같은데 볼이 원하는 대로 날아가지 않은 적이 있으실 겁니다. 이번 글에서는 지난번에 척추각도를 일관되게 서는 방법에서 빼 먹은 것이 있어서 추가를 하는 것이 맞겠지만 별 것도 아니면서 별 게 아닌 것이 아닌 내용 같아서 이렇게 따로 글을 적습니다. 제목 그대로 어드레스 셋업을 제대로 하기 위한 선결 조건입니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2R, 파3홀 아이언/하이브리드 셋업움짤

 KLPGA선수들이나 kPGA선수들은 적게는 몇년 많게는 십년을 넘게 골프라는 운동을 해왔습니다. 그래서 척추각도가 무조건 일자로 쫙 펴져야 볼을 잘 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우리 아마추어 골퍼는 다릅니다. 제대로 된 어드레스를 위한 방법을 배운 적도 없고, 구력이 더해지다 보니까 어느 순간 볼이 그럭저럭 만족할 만하게 날아가니까 딱히 어드레스 전에 선결되어야 하는 매우 기본적인 것을 놓쳐서 실제로 스윙을 하면 걱정한 대로 볼이 가서 OB 가 나는 슬픈 현실에 직면하게 됩니다. 어드레스 셋업전에 꼭 체크해야 좋은 스윙을 할 수 있는 방버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골프가 잘 되지 않는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위의 그림처럼 우리의 몸이 구부정하게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어드레스 셋업을 할 때는 좀 신경을 써서 몸음 펴려고 노력하지만 몇 십년 동안 구부정한 자세와 앞으로 말린 어깨 때문에 좋은 어드레스를 하기 쉽지 않습니다. 구부정한 자세로 어드레스 셋업을 하면 우선 볼과 몸이 멀어 집니다. 가까워도 볼을 잘 맞추기 힘든데 멀리 서면 당연히 스윗스팟을 맞추기 힘들겠죠. 그런데 이게 웃긴 것이 구부정한 자세나 앞으로 말린 어깨 때문에 볼과 몸이 멀어 졌을 때, 어쩌다가 스윗스팟을 잘 맞추면 볼이 엄청 멀리 날아 갑니다. 한 두 클럽은 더 날아 갈겁니다. 이게 참 위험하죠. 이런 공이 나오면 '아 내가 볼을 잘 치고 있구나. 좋았어. 이제부터는 내 비거리는 한~두 클럽은 늘은거야.'라는 생각을 하게 되죠. 그런데 이런 것은 어쩌다가 나오는 오잘공일 뿐입니다. 편차가 별루 없는 스윙이 제일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제대로 된 어드레스를 하기 위해서는 위의 그림은 잊고요. 아래 그림처럼 몸을 쫙 편후에 어드레스를 해야 항상 일관된 샷을 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이 똑 바로 선 상태에서 무릎과 허리를 숙여야 비로소 정확하고 좋은 어드레스를 위한 각도가 일관되게 만들어 지는데요. 그러기 위한 방법을 몇 가지 적어 보겠습니다. 항상 어드레스 전에 꼭 이대로 따라해 보시기 바랍니다. 분명 좋은 볼 많이 칠 수 있습니다. 멕켄지 운동이나 다른 교정을 통해서 항상 옳바른 자세를 취하면 좋지만 쉽지 않습니다. 저의 글은 언제나 쉬운 방법을 알려 드리고자 하니까 한 번만 읽고 따라해 보시기 바랍니다.

 

1. 머리를 손으로 잡고 쭉 올리다고 상상을 하십시오. 

 

 그러면 신기하게도 머리가 위로 올라 가면서 몸이 일자로 쭉 펴집니다. 그런데 상상만으로 안되면 정말로 정수리 부분의 머리를 살짝 잡고 살살 들어 올려 보시면 잃어 버렸던 키를 찾아오면서 몸이 펴지는 것을 알 수 있으실겁니다. 그런데 이렇게 해서 몸을 쫙 펴도 문제가 하나가 있습니다. 앞으로 말려 있는 어깨는 잘 펴지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2. 어깨를 뒤로 돌려 줍니다. 

 

 위의 움짤 처럼 손을 어깨에 대고 뒤로 돌려 줍니다. 많이 하실 필요도 없이 두 바퀴 정도만 돌려 준 후에 차렷자세를 하면 위에서 1번에서 말씀 드린대로 머리를 누가 위로 당긴다고 생각하시면서 어깨를 뒤로 돌리면 위에서 봤던 똑 바로 선 차렷 자세가 됩니다. 

 

 이렇게 자세를 만들기 전에 평소 하시던 대로 9번 아이언 정도 들고 어드레스 해보시고요. 자세를 곧추 세우고 어깨를 뒤로 돌린 후에 다시 9번 아이언을 잡아 보시면 정말 프로 골퍼와 같이 아이언은 그립과 배 사이에 주먹 한개에서 한개반, 드라이버는 주먹 두개 들어 가는 좋은 어드레스를 하실 수 있습니다.

 

(평소대로 어드레스를 하다가 위의 1번과 2번을 따라한 후에 어드레스를 하면 아마 볼과 좀더 가까워 지실 겁니다. 그간 굽은 자세로 어드레스르 하면 어깨가 앞으로 나가 있기 때문에 볼과 몸이 멀어지는데요. 어깨를 뒤로 돌리면 앞으로 나갔던 어깨가 좌우로 일자가 되면서 말렸던 어깨와의 거리만큼 볼과 몸의 간격이 가까워 져서 볼을 임팩트 하는데 매우 좋아진답니다.)

 

 또한 어깨를 뒤로 돌리는 방법은 편한대로 하시면 됩니다. 팔을 쫙 뻗어서 뒤로 돌려도 되고요. 티비 유치원 하나둘셋에서 나오던 으쓱 으쓱을 두 세번 해줘도 됩니다. 

 

 참 별거 아닌 글입니다만, 골프 스윙 잘 되게 하는 것은 보증합니다. 위와 같은 방법으로 계속 곧은 자세를 유지하기는 힘들고요. 연습장에서 연습 좀 하시고요. 실제 라운드 가서는 위와 같이 어깨를 돌리면 챙피하실 수도 있으니까요. 

 위와 같이 차렷자세에서 어깨를 위로 들었다가 뒤로 넘기면서 돌려 주셔도 좋습니다. 

 

이렇게 곧은 자세와 어깨를 뒤로 넘겨서 일자로 만들어 주는 것을 꼭 프리샷 루틴에 넣어 보시기 바랍니다. 분명히 여러분의 스코어가 달라질겁니다.

본 블로그에선 사진, 움짤PC 우측 클릭, 스마트폰 2초 누르면 퍼갈 수 있습니다

이정은6 프로 갤러리 직촬 각종 클럽 스윙 모음 [스맛폰 사용자는 가로보기 추천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