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드레스 셋업만 잘 해도 골프 스코어가 줄어 든다.

 골프를 잘 치기 위해 해야 할 것들은 참 많습니다. 슬라이스나 훅 방지, 뒷땅 안치기, 골프공 대가리 않치기, 배치기 않하기, 플라잉 엘보 또는 치킨윙 하지 않기 등등 나열만해도 A4몇장을 쓸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수 많은 것 중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준비 단계인 어드레스 셋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매번 같은 어드레스 셋업을 할 수 있다면 볼을 잘못 치더라도 평상시 잘 친 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비거리의 손실도 그리 크지 않을 거 같습니다. 여러 가지를 써 볼 텐데 사실 핵심은 몇 줄 되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모든 아마추어 골퍼가 본다고 생각하면 골린이[=골프루키]님들의 눈높이에서 글을 쓰는 것이 맞을 거 같아 글이 길어 질거 같네요. 그래도 따라 오시죠. 중.상급자여도 새로운 개념이 몇 개 있을 수도 있습니다. 

 

 1. 발그립을 잡는다.

 

 생소한 개념일 수도 있는데요. 골프 스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하체입니다. 그 중에서도 발의 힘이 제일 중요하다고 봅니다. 미디어 골프레스너들은 어드레스시 체중분배를 앞.뒤꿈치로 5:5로 하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 말은 좀 무책임한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윙을 하는 한상희 프로입니다. 어드레스 때, 머리가 어디 있습니까? 발 앞꿈치를 훨씬 지나 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머리가 있는 쪽으로 몸의 무게 중심이 쏠리게 되어 있습니다. 그럼 무게 중심이 머리는 아닐 지라도 최소한 머리와 발의 중간쯤에 있다고 보면 됩니다. 그래서 어드레스를 서면 적어도 1%라도 체중분배는 발 앞꿈치쪽에 더 줘야 맞습니다. 

 또한 위의 임팩트 직전의 모습을 봐도 힘은 몸의 앞쪽으로 쏠리게 되어 있습니다. 백스윙 때 비축한 힘을 어깨의 회전으로 이어지게 되면서 원심력으로 볼을 치기 때문인데요. 이 때도 발 앞꿈치에 체중을 버티는 힘을 더 줘야 합니다. 여기까지는 이견이 없으리라 보고요. 그럼 발 앞꿈치에 힘을 주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 까요? 

 

 몸을 좀더 앞으로 기울여서 강제적으로 앞꿈치에 힘이 들어가게 하면 될까요? 아닙니다. 어드레스는 편안하게 서세요. 다만 발그립을 잡아 주시면 됩니다. 발그립이란 무엇일까요? 손그립과 같이 보시면 되는데요. 발가락에 힘을 주시면 됩니다. 어느 정도의 힘을 주면 될까요? 일상생활에서 땅에 있는 수건을 발가락으로 집어 올려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그 정도의 힘만 주시면 발그립 완성입니다. 그런데 수건이 없기 때문에 발그립을 잡으면 아마도 발가락이 골프화 밑창을 누르게 될겁니다. 

 골프 만화인 '골프천재탄도'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왼쪽에 보시는 것 처럼 발가락이 골프화 밑창을 누르는 느낌으로 꾹 밟아 주시면 발그립 완성이구요. 모든 클럽에서 발그립을 잡아 주면 상체 회전을 좀더 빠르게 가져가도 하체가 좀 더 잘 버티기 때문에 비거리도 늘어나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퍼터 치실 때도 발그립을 잡아 주셔야 합니다. 사람들은 퍼터 방향이 잘 못 되면 땡겼다거나 밀어 쳤다고 하는데요. 뻥입니다. 그 짧은 스트로크 안에서 팔을 당겨서 잘못될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차라리 하체에 힘을 주지 않아서 하체의 움직임에 의해 스트로크 때 클럽헤드가 열리거나 닫히는 것으로 설명 하는 것이 퍼터 방향성에 대해 더 그럴싸한 설명이 될 것입니다. 퍼팅 하실 때 발그립 잡아 보세요. 그러면 '아 이게 제대로 된 퍼팅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실 겁니다. 

 

 2. 볼과 몸의 거리를 일관되게 잡는다

 

볼과 몸의 거리를 일관되게 하는 것의 중요성은 다들 잘 아실 겁니다. 그런데 그 방법이 힘들 뿐이죠. 저도 올해 클럽을 닦은 후 세워놓는 도중에 우연히 알게 되었는데요. 아이언의 정확한 거리를 서는 방법은 간단하더군요.

 위의 움짤은 3번 아이언을 아무런 장치를 하지 않고 그립 밑에 손가락만 받친 후 위로 들어 올리는 것입니다. 처음에 누워 있던 클럽 헤드가 점점 일어나면서 타겟과 스퀘어를 이루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매번 이런 방법을 쓰긴 어렵습니다. 연습장에서 연습하실 때만이라도 감으로 아이언과 볼의 거리를 맞추지 마시고 위와 같이 클럽을 들어 올려서 맞추는 버릇을 들이시기 바랍니다. 

 

 드라이버와 우드는 아이언과는 조금 다릅니다. 

 오늘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2019 에서 올해 1승, 생애 2승을 차지한 초장타자 김아림 프로의 어드레스와 임팩트 직전의 모습입니다. 우선 클럽헤드를 잘 보세요. 어드레스 때는 누워 있던 것이 임팩트 때는 발딱 일어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임팩트 때는 원심력의 힘에 의해서 어드레스 때의 손의 위치 보다 손이 들리면서 팔과 샤프트의 각도가 일자로 됩니다. 

 

 우리는 이런 원리를 반대로 이용합니다. 인위적으로 볼 앞에서 힙턴도 하고 팔과 클럽샤프트와의 각도를 일자로 만들어 줍니다. 이 때 누가 봐주면 좋겠지만 스윙스팟과 볼이 일자로 이쁘게 되어 있다면 우선 OK입니다. 그 상태에서 천천히 어드레스 자세로 돌아와 줍니다. 그럼 그 때의 어드레스시 클럽샤프트의 토우가 들리는 정도와 볼과 몸의 간격이 여러분에게 최고로 좋은 포지션입니다. 이런 방법은 페어웨이 우드에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당연히 하루 아침에 잘 되지 않습니다. 화이팅 하시자구요.

 

3. 볼의 좌우 위치

 

 여러분의 볼과 몸의 간격을 알았으니 이제는 볼의 좌우 위치를 정확히 잡을 때입니다.

 

 여러분이 7번 아이언을 칠 때 볼의 위치는 어디가 맞습니까? 몸의 중앙인가요? 99%는 미디어 골프레슨의 영향으로 그렇게 몸의 센터가 7번 아이언 볼을 놓는 곳이라고 답을 하실 텐데.. 틀렸습니다. 7번 아이언의 정해진 볼의 위치란 없습니다. 여러분이 프로 골퍼라면 말은 달라집니다. 어디에 볼을 놓고 쳐도 그 곳이 적정한 7번 아이언의 볼의 위치가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하체 리드에 의한 힙턴이 타겟 대비 45도 돌아가면서 왼쪽 벽이 생기면서 항상 일정한 스윙을 하는 그들에게는 본인이 정하는 곳이 볼의 위치가 됩니다. 

 

 그런데 그 날의 컨디션에 따라 볼을 칠 수 있는 능력이 달라지는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정해진 7번 아이언의 볼의 위치는 없습니다. 컨디션이 좋은 날은 몸의 중앙에서 살짝 왼쪽이 될 수도 있고요.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은 몸의 중앙에서 오른쪽이 최적의 볼의 위치 일 수 있습니다. 

 

 그럼 이런 최상의 볼의 위치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매우 간단합니다. 연습스윙을 하실 때, 잔디를 쳐 보시면 압니다. 다만 볼 뒤에서 쳐보세요. 그러면 당일 클럽의 최저점을 알 수 있고, 최저점에 맞추어서 볼을 놓으면 됩니다. 

 

 보통 최저점은 본인의 배꼽 하단에 생깁니다. 그러면 빈스윙 때 생긴 최저점에서 볼 한개반~두개 정도 우측으로 볼을 놓으면 당일 본인의 아이언류의 클럽들의 최저점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드라이버도 살짝 다르긴 하지만 일단은 땅을 치셔서 최저점을 알아 내셔야 합니다. 그런 후에 그 최저점에서 몇 cm정도 왼발쪽에 티를 꽂으면 최상의 퍼포먼스가 이뤄지는지는 애석하게도 여러분이 알아 내셔야 합니다. 그래서 경우에 따라서는 왼발 엄지 쪽이 좋은 티의 위치일 수도 있고, 어쩔 때는 왼발에서 우측으로 공한개가 최적의 위치 일 수도 있습니다. 

 

4. 클럽헤드의 무게를 느끼자

 

 우선 웨글을 하는 버릇을 들이시길 바라고요.

 위의 사진은 어떤 장면일까요? 브리타니 린시컴 선수가 백스윙 하기 직전의 사진입니다. 클럽헤드를 땅에서 무려 20cm이상은 들고 테이크백을 합니다. 린시컴 선수 대단하죠. 

 2005년에 입회해서 현재까지 약 900만$의 상금을 받았고요. 위에서 보신대로 클럽을 많이 들고 드라이버 스윙을 하는데 평균 캐리거리가 267.71야드 입니다. LPGA에서 11위네요. 

 

 여러분들도 클럽헤드 무게를 느끼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클럽을 지면에서 들어주면 됩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클럽무게만큼을 쥐는 그립의 악력을 주게 됩니다. 다만 린시컴 선수처럼 무지막지하게 들지는 마시고요. 

 

 요정도만 들고 치시자고요. 아니면 그냥 땅에서 살짝 뜬 정도만 들어도 됩니다. 그러면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은 클럽의 무게를 느끼는 스윙을 할 수 있습니다. 

 

 자 여기까지가 제가 알려 드릴 수 있는 좋은 어드레스 셋업을 위한 행동이었습니다. 꼭 익혀 보시고 좋은 스코어를 내는 골프를 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9시즌 KLPGA 상금순위 1~101위까지 각종 클럽 스윙 모음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