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아이언샷을 하면 왜 골프공 뒤로 디봇이 남을까요? 우드샷을 하면 왜 뒷땅이 많이 발생할까요? 볼의 위치 때문일 수도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무게 중심 때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번 글에서는 무게중심에 따른 각 클럽별 스윙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쉬운 개념이니 뒷땅 많이치고 탑볼 많이 치시는 분들은 꼭 한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아이언을 스윙할때 프로골퍼의 경우는 대부분 볼 뒤에 디봇이 생깁니다. 그 이유는 동영상을 찾아 보시면 임팩트시 프로골퍼의 머리가 처음 어드레스때보다는 체중이동으로 인해 볼뒤로 이동해 있는 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뒷땅을 치거나 탑볼을 치는 상황에 적용해 보시면 됩니다.


아이언샷 골프공 임팩트


 아이언 같은 경우는 다운블로로 볼의 적도 윗부분을 리딩엣지로 먼저 가격해야 설계대로 볼이 이쁘게 날아가는데, 뒷땅을 치는 주된 이유얼리캐스팅의 문제도 있겠지만 근원적으로는 임팩트시 어드레스 때 머리 위치까지 따라오지 못해서 입니다. 즉 체중 이동이 덜 되었다는 것입니다.


 체중이동을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머리의 좌우 위치 변화를 체중이동이라고 보시면 쉬울 것 같습니다. 즉 어드레스 때보다 머리 위치가 오른쪽에 남겨진 채 스윙을 하면 아이언 클럽의 최하점이 타겟 반대쪽인 볼앞에 형성되어 뒷땅을 친후 잔디를 따라 바운스로 미끌어지면서 살짝 퍼올리는 스윙으로 거리의 큰 손해를 본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래서 뒷땅을 치시는 분들은 아이언 샷을 할때는 많은 것을 생각치 마시고 아이언샷 임팩트시 머리 위치를 최소한 1Cm라도 어드레스때 머리위치보다 더 타겟 방향쪽으로 이동시키신다는 생각만 하시면 뒷땅없이 깨끗한 임팩트를 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아이언샷을 할 때 탑볼을 치는 이유 또한 여러가지가 있지만 뒷땅을 칠때처럼 머리가 볼뒤에 위치해서 볼뒤에서 아이언의 최저점이 형성된 후, 어퍼블로 형태로 골프공의 적도 상부를 가격하여 볼이 뜨지 않고 소위 말하는 뱀샷이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점은 위에 뒷땅 해결책 처럼 머리만 어드레스때보다 왼쪽으로만 가져가시면 쉽게 풀리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탑볼치는 큰 이유중 하나는 얼리익스텐션이라고 부르는 배치기 동작으로 인해 좌우로만 움직여야 할 머리가 위로 들리면서 클럽의 최저점 또한 들리는 현상으로 볼의 머리부분을 가격하면서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렇게 배치기를 많이 하시는 분들은 윗몸일으키기 할때 느낌으로 어드레스 때 부터 배에 힘을 주시면 같은 스윙을 해도 스윙시 뒤에서 앞으로 미는 힘을 배근육이 잡아 주어 배치기로 인한 머리 들림을 방지하여 탑볼을 막을 수 있습니다. 유투브에서 보니 어떤 유명 골프레스너는 허리쪽에 양장판 책을 바지에 끼워놓고 스윙하는 드릴을 알려 주더군요. 그러면 파스춰 유지를 하여 탑볼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도구를 사용하는 것은 느낌만 알면 될거 같습니다. 도구없이 자신의 근육으로 고쳐야 원천기술이 될거라 봅니다.

 

 드라이버 스윙을 할때 유난히 볼이 뜨지 않는 골퍼들이 있습니다. 경험상으로는 동반자들의 드라이버 로프트 각도는 9도~11도를 많이 사용하니 볼이 뜨지 않는 분들은 장비의 탓은 아닐거라고 봅니다. 볼이 잘 뜨지 않는 큰 이유는 임팩트시 무게 중심인 머리와 티위의 공과의 거리가 가까울 수 있습니다.


 올바른 티 위치에 볼을 놓고도 이렇게 가까워진다면 머리를 조금 더 오른쪽에 두어 강제로 볼과 최저점의 위치를 떨어뜨리면 간단히 해결 될수 있습니다. 이는 보통 교습가들이 말하는대로 드라이버 어드레스시에 시선은 볼의 적도에서 위로 30도~45도 부근을 째려보라는 것과 같은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 머리를 볼에서 오른쪽으로 가져 갈수록 적도위 사선부위를 바라볼수 있습니다.


 또한 볼과 머리가 가까운 상태로 볼을 쳐서 클럽 최저점의 간격이 줄어드는 경우는 체중이동이 너무 잘 되어서 일 경우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드라이버 어드레스시 볼은 티위에 올린 상태로 왼발에 가깝게 위치시키는데 임팩트시 체중이동이 잘 되서 머리가 공근처까지 와서 어퍼블로가 될수 있는 상황을 무너 뜨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어드레스시에 양쪽무릎을 몸 밖으로 약 3Cm 정도만 벌리고 스윙을 해보시면 체중이동을 억제해서 클럽 최저점이 우측으로 옮겨오는 효과를 가져와서 어퍼블로로 볼을 띄우기 쉬워집니다. 그리고 무릎을 살짝 벌리면 하체가 좀더 견고해져서 임팩트시에 중심을 흩어지지 않게 하여 간혹가다가 비거리가 향상 되는 분들도 있습니다. 

 

 아이언은 머리가 공 앞쪽으로 나가면 왼쪽다리의 힘이 스윙의 축이 되는 반면에 드라이버는 아이언과는 반대로 오른쪽 다리에 힘이 좀더 들어가서 축을 잡아줘야 좋은 볼을 날릴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힘의 개념이 다르긴 하지만 드라이버 임팩트시 오른쪽 다리에 전체 힘의 60%는 주시는 게 좋습니다.


 끝으로 페어웨이 우드 같은 경우도 아이언과 비슷하게 머리 위치가 어드레스 때보다 살짝 뒤에 남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또한 뒷땅에 의한 비거리 감소 또는 탑볼성 임팩트가 되어 탄도가 낮아져서 결과적으로 비거리의 손해를 가져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페어웨이우드는 클럽헤드의 최저점이 만들어짐과 동시에 볼을 가격하거나 아이언처럼 살짝 찍어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니 페어웨이우드가 잘 안되시는 분들은 임팩트시 과감하게 머리의 이동을 하시어 최소한 어드레스때의 머리위치까지 오게 하시던지 살짝 볼을 지나쳐서 타겟방향으로 1Cm 또는 2Cm는 더 보낸다는 생각으로 샷을 하시면 안정적인 페어웨이우드 스윙으로 즐거운 결과를 낼 수 있습니다.

 

 끝을 내려 했는데, 또 하나의 클럽이 남았군요. 바로 퍼터입니다. 퍼터 어드레스 대 볼의 위치를 왼쪽눈 밑에 두라는 말을 많이 들어보셨을겁니다. 이는 간단하게 다시 말하면 퍼팅시 클럽의 최저점은 볼앞이고 최저점을 지나 살짝 어퍼블로의 감으로 볼을 치라는 말이기도 합니다. 당구에서 쓰는 밀어치기라는 기술과 비슷하게 퍼팅을 해야 잔디의 저항을 조금 더 이겨내고 볼이 힘차게 굴러가게 됩니다.


 10M 이내의 퍼팅에서의 실수는 크게 없을 겁니다만 지나치게 백스윙 크기에 비해 볼이 덜 굴러 가는 분들은 임팩트시 머리가 볼뒤에 위치해서 찍어치는 퍼팅으로 백스핀이 과도하게 걸리는 경우일 수 있습니다. 어드레스 때 볼을 살짝 왼쪽으로 이동시키시면 올려치면서 롤이 좋아 질겁니다.

 

 또한 클럽 최저점과는 큰 연관은 없지만 가끔 보면 퍼터의 토우 부분을 들고 퍼팅을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퍼팅하면 퍼팅인데도 훅성 구질이 발생하여 임팩트도 좋은데 홀 왼쪽으로 볼이 갑니다. 이런 분들은 볼과 몸과의 간격을 줄이셔서 토우와 힐이 동시에 땅에 닿는 어드레스를 하여 직진성을 높이시길 바랍니다. 이와는 반대로 볼과 너무 가깝게 서서 힐이 들리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형태로 퍼팅을 하면 슬라이스 먹어서 홀컵 옆으로 갑니다. 이런 경우에는 볼에서 좀더 뒤로 서셔서 토우 및 힐이 꼭 그린과 만나도록 어드레스를 하시길 바랍니다. 나는 토우나 힐을 들어도 원하는대로 홀인 시킬수 있다는 분들도 있을겁니다. 토우, 힐 들림으로 인한 볼의 궤도에 적응하셨을테니 계속 그렇게 하시면 됩니다만 그래도 좀더 좋은 퍼팅을 위해서는 고쳐보시길 권합니다.

 

 비가 자주와서 날씨가 골프 치기 좋은 선선한 가을날씨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겨울이 오기전에 부지런히 즐거운 라운드 하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