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백스윙을 할때 탑의 위치에서 오른쪽 팔꿈치는 지면을 바라보면 견고하고 최대한 공에서 먼 위치에 클럽이 위치하면서 큰힘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유심히 봐주지 않으면 우리 아마추어 골퍼들은 팔꿈치가 지면이 아닌 몸의 뒷쪽을 바라보는 소위 플라잉 엘보의 모양을 많이 취하게 되어 적은 거리의 백스윙 탑포지션과 다운스윙시 원래의 어드레스 위치로 손을 가져오기 힘들어 원하는 구질을 내기 힘듭니다. 


 반대로 임팩트시에 왼팔과 오른팔이 쭉 펴지고 팔로우 스루에서는 백스윙과 반대로 왼팔이 접히면서 왼쪽 팔꿈치가 지면을 향해야 하는데, 팔에 힘을 많이 주거나 얼리익스텐션으로 인한 아웃인 궤도 등의 이유로 왼쪽 팔꿈치가 등쪽으로 향하는 치킨윙이라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치킨윙 현상이 발생하면 클럽헤드가 열리고 아웃인 궤도로 인한 슬라이스성 구질을 낳게 되어 비거리 손실과 풀성 구질로 인한 에이밍에서 벗어나버리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신나송프로 플라잉엘보동작


[신나송 프로 : 플라잉 엘보 동작-오른팔과 겨드랑이 분리되는 현상]


박시현프로 치킨윙동작


[박시현 프로 : 치킨윙 동작-왼팔과 겨드랑이 분리되는 현상]


 위의 두가지 스윙시 오류를 해결하는 방법들은 많이 있습니다. 첫째로는 수건 또는 휴지를 겨드랑이에 끼고 떨어뜨리지 않고 백스윙 및 팔로스루를 하는 방법이 있고, 둘째로는 왼팔로 오른쪽 이두박근쪽의 근육을 잡고 오른팔로만 백스윙을 하고, 오른팔로 왼쪽팔의 이두박을 잡고 왼팔로만 팔로우 스루를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세번째로는 시중에 파는 삼각형 유지용 밴드나 삼각형으로 생긴 튜브가 있습니다.

 

 

 위의 글에서 첫번째 방법은 겨드랑이에 뭔가 이물질을 끼게 되면 이걸 떨어뜨리지 말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생겨 경직된 스윙을 만드는 경향이 있고, 두번째 방법은 한팔로 하면 뭔가 그럴싸하게 되는데 팔을 구속하던 힘을 빼고 양손으로 실제 스윙을 가져가면 효과가 거의 없다시피한 상황으로 돌아가는 단점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세번째로 강제로 유지시키는 구속구들을 쓰면 연습시에는 플라잉 엘보 및 치킨윙을 잘 고친듯 한데 이또한 구속구를 풀면 다시 문제를 안고 있는 스윙으로 회귀합니다. 이렇게 문제들이 생기는 원인은 무엇인가 강제로 하는 듯 하고 익숙하지 않아서 입니다.

 

 제가 겪어본 중에서 플라잉엘보 및 치킨윙을 교정하는데 가장 좋은 드릴은 한쪽 손을 겨드랑이에 끼고 나머지 팔로 백스윙 또는 팔로우 스루를 해보는 것입니다. 처음엔 빨리할 필요 없습니다. 손을 겨드랑이에 낀체로 천천히 백스윙 또는 팔로우 스루를 해보시면 어느정도의 힘으로 겨드랑이를 조이면 좋은지, 오른손 또는 왼손이 어느 위치로 가면 겨드랑이가 떨어지지 않고 양쪽의 팔꿈치가 지면을 향하게 되는지 알 수 있을겁니다. 말로만 설명하자니 뭔가 저의 생각과 느낌을 전달하기가 힘듧니다.


 직접 해보시길 권합니다. 그리고 한가지 팁을 더 드리자면 백스윙때는 오른손 팔목이 등쪽으로 꺾여야 합니다. 교습가들이 말하는 백스윙 탑에서 오른손은 쟁반을 받치는 모양이 되면 플라잉 엘보를 만들어 내려고 해도 힘듧니다. 반대로 치킨윙은 왼쪽 손목이 백스윙과 마찬가지로 쟁반을 받치듯이 등쪽으로 꺾여 있으면 치킨엘보가 생기지 않습니다.

 

 많이 덥습니다만 몇달후면 겨울이 와서 우리의 라운드를 확실히 방해하게 될겁니다. 겨울이 오기전에 부지런히 라운드 다니시면서 좋은 스코어 내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