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저는 작년 2016년 봄에, 골프시즌 오픈을 스카이72 하늘코스를 토요일, 일요일 이렇게 두번을 연이어서 부킹을 잡았습니다. 첫날에는 웻지로 80M정도 풀스윙을 하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슬라이스가 발생해서 OB로 벌타를 받게 되는겁니다. 두번 정도 웻지와 아이언으로 슬라이스가 발생하니 소극적이 되어 원래 클럽의 거리보다 20M는 덜 보내는 스윙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클럽들이 그런데 드라이버는 오죽했겠습니까? 

 

 그날의 스코어는 엉망으로 끝이났고 그 다음날은 응급처치를 했지만 좀처럼 슬라이스의 악몽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이대로 골프 접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사족입니다만 확실히 머슬백 타입인 웻지가 슬라이스의 정도가 엄청납니다. 웻지 슬라이스 겪어본 자만이 그 공포를 절실하게 느낍니다. 

 

슬라이스 치즈
슬라이스치즈와 'OB맥주' 최악의 궁합이죠.

 

 일반적으로는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원인을 꼽을 때, 아웃 투 인 스윙궤도로 덮어치면서 클럽이 열려서 골프공과 임팩트가 되면 오른쪽으로 커브가 발생하는 구질이 생긴다고 합니다. 통상적인 의미로 보면 맞지만 적확히 말하자면 덮어치던, 스퀘어하게 치던, 인투아웃 스윙궤도로 볼을 치던간에 스윙궤도 대비 클럽헤드페이스가 2도 이상 열리면 페이드성 구질을 넘어 슬라이스성 구질이 발생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슬라이스성 구질은 스트레이트 슬라이스, 푸쉬 슬라이스, 풀 슬라이스 이렇게 세가지로 발생한다고 보면 되는데 원리는 같으므로 아래에 슬라이스성 구질을 교정하는 방법을 적어보겠습니다.

 

 첫번째로는 라운드에서 응급처치로 할수 있는 슬라이스 교정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임팩트 순간에 클럽헤드를 스퀘어 또는 1도정도 클로즈 되면서 임팩트가 되어야 하는데 이때 오른손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모델이 좋지 않기는 합니다만 아래의 동영상처럼 연습스윙 때 클럽의 그립을 왼손은 평상시대로 잡고 오른손을 약 5Cm정도 내려 잡고 스윙을 하시고 볼을 칠때는 원래 그립으로 샷을 하시면 급하게 슬라이스 구질을 교정할 수 있습니다. 원리는 이런식으로 연습스윙을 하면 오른손을 좀더 많이 쓰게 되어 임팩트시 클럽헤드를 클로즈하게 공프공을 낚아 채듯이 때릴 수 있게 해줍니다.

 

 

 

 두번째로 라운드시 슬라이스 방지를 위한 응급처치 방법은 한가지가 더 있습니다. 비거리를 평소의 거리보다 80% 정도만 보내시는 겁니다. 헤드스피트가 줄어들면 볼에 걸리는 우측스핀도 줄어들게 되어 라운드 당일 슬라이스로 인한 OB는 줄어들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방법이 좋지 않은 것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만, 냉정해지셔야 합니다. OB발생시켜서 벌타 2개 받고 OB티를 가시는 것보다 드라이버의 비거리를 낮춰서 2번의 샷으로 OB티를 넘어가는 것이 분명히 스코어상으로 좋습니다.

 세번째로 말씀 드릴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입니다. 연습장에서 연습하실 때 훅성 구질을 만드는 능력을 키워야 합니다. 훅을 만드는 손동작의 느낌을 알면 슬라이스는 근본적으로 고쳐지게 됩니다. 평소에 하던 연습으로는 훅을 내기는 힘듭니다. 그립을 갑자기 평소보다 스트롱구질로 바꿔도 적응이 힘듭니다. 그렇다고 프로골퍼들이 샷메이킹하는 방법으로 오른발을 뒤쪽으로 빼도 스윙이 어색해서 교정이 힘들어 집니다. 간단하게 훅을 내는 연습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모든 것은 평상시와 똑같은 어드레스를 하시되 왼발의 중간 발가락쪽에 티를 위치하게 한후 오른발을 왼발에 붙여 모으고 스윙을 해보시면 됩니다. 그러면 상체위주의 암스윙을 하게 되어 팔목이 평소보다 더 많은 회전을 하면서 왼쪽으로 볼이 밀리는 풀 스트레이트성 또는 풀 훅 구질이나 스트레이트 훅성 구질이 발생합니다. 만약 발을 모으고 샷을 하는데도 골프공이 푸쉬성 구질이 발생한다면, 샷에 큰 문제가 있습니다. 꼭 지인찬스 말고 최소한 레슨프로 정도의 선생님에게 교정을 받으시는 걸 권합니다. 발을 모으고 샷을 하는 것은 아이언에도 해당이 됩니다. 발을 모으면 비거리가 한클럽정도 줄어드니 감안하시고 꼭 오른쪽으로 가면 안되는 아이언샷을 할때 활용해 보시길 권합니다.

 

 네번째로는 장비의 문제일 수 있습니다. 보통 우리가 쓰는 골프클럽은 양산되는 채로 개개인의 팔길이, 손크기, 악력 등을 고려하는 것이 아닌 평균값을 낸후에 그 값에 맞추어 설계되어 있습니다. 동반자들이 말하기에도 스윙은 나쁘지 않은데 슬라이스가 발생하시는 분들에게는 헤드가 상대적으로 가볍거나 샤프트의 무게가 본인의 근력보다 낮을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 간단히 실험해볼 수 있는 것이 납테이프를 붙이는 것입니다. 스윙웨이트의 변화로 팔목의 회전을 좀더 빠르게 할수 있는 방법입니다.

 

 납테이프는 2g단위로 붙이시는데 위치가 중요합니다. 힐부분 즉, 어드레스를 했을 때 내몸과 가까운 곳의 아랫부분에 붙이시면 됩니다. 극적인 구질의 변화는 생기지 않습니다만, 극단적인 어드레스를 방지해줍니다. 또한, 다른 방법으로는 본인이 쓰시는 샤프트의 무게를 검색해서 알아본 후에 골프샵에 가서 같은 헤드에 10g정도 무거운 샤프트가 달려 있는 드라이버를 시타해 보시면 분명히 볼의 구질이 보다 곧장 나가게 됩니다.

 다섯번째로 슬라이스 교정하는 방법은 오래 걸리는 방법입니다. 근력을 키우셔서 스윙스피드를 올리시면 됩니다. 골프공 임팩트 때 모양을 고속카메라로 찍으면 공이 반정도 찌그러지면서 반달모양으로 헤드에 붙는 모습이 나옵니다. 이후에 어택앵글 및 헤드 열림과 닫힘에 의한 좌우스핀이 발생해서 볼의 구질이 결정되는데 스윙스피드가 빨라질수록 백스핀이 좀더 걸리면서 좌우스핀을 감소시키는 현상이 발생합니다만 스윙스피드를 올리기는 매우 힘든 것이 단점입니다.

 

 

 

[출처 : 타이틀리스트 유투브 - 드라이버 임팩트순간]

 

 여섯번째로 드라이버의 슬라이스를 방지할 방법은 볼의 선택입니다. 최근에 와서는 2피스나 4피스나 비슷한 정도의 좌우스핀이 걸린다고 하는데, 실제로 아직까지는 2피스 볼이 스핀이 덜걸립니다. 그래서 골프초보때는 롱게임에서 슬라이스를 줄이기 위해 2피스 볼을 쓰시고, 구력이 더해지면서 어느정도 자신감이 생기면 숏게임에서 골프공에 많은 스핀을 주기 위해 3피스 또는 4피스 볼을 쓰시길 권합니다.

 

 또한 골프공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슬라이스가 많이 나는 골퍼분들은 골프공의 압축강도가 자신의 스윙스피드보다 상회하는 볼을 써보시면 좋습니다. 드라이버 헤드 스피드가 95mph가 나오시면 100mph에 적합한 볼을 써보시라는 말입니다. 자신의 헤드 스피드를 상회하는 압축강도를 가진 골프공을 쓰면 좌우스핀의 양이 적게 골프공에 작용합니다. 또한 적정한 힘을 주지는 못하지만 백스핀 또한 감소해서 비거리가 크게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끝으로 꾸준한 연습과 라운드만이 훗날 좋은 골프 스코어를 가져다 주는 것은 자명하지만, 우리의 삶이 골프만 하고는 살수 없으니 위에 말씀드린 방법에서 좋은 길을 찾아 즐거운 골프 하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