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아마 골프채를 손에서 놓는 순간까지 우리들 아마추어 골퍼들의 가장 큰 염원은 어제보다 1M라도 더 날아가는 드라이버 비거리를 멀리 보내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이야 하체 및 상체의 근력을 단련해서 키워주고, 언제나 스윗스팟을 맞추기 위해 노력을 하는 것이겠지만, 돈 버는 일에 치이고, 가정에 치이고, 지인들과의 술자리 등에 치이다 보면 근력 운동은 커녕 골프 연습 할 시간도 없는 것이 우리네 팍팍한 실정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이런 장기적인 노력은 일단 멀리 두고 지금이라도 당장 손쉽게 단기적(=당일 라운드)으로 드라이버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생각보다 별거 없으니 따라와 주세요.

 

1. 연습스윙 때 고개를 좌우로 움직인다.

 

 그냥 움직이시면 안되고요. 백스윙 때는 클럽헤드를 따라서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려 주시고요. 다운스윙 할 때도 마찬가지로 클럽헤드를 보면서 타겟면을 바라본 후 피니시 되는 클럽 헤드까지 보신다는 기분으로 획획 고개를 돌려 주십시오. 그러면 상체에서 골프 스윙에 쓰이는 근육이 늘어나게 되어서 실제 샷을 하실 때 꼬임(= X Factor)의 크기가 커지면서 비거리 향상이 됩니다. 

 

 연습스윙 뿐만 아니라 라운드 전에 몸을 푸실 때도 이런 식으로 빈스윙 20~30회만 하시면 더 큰 비거리 향상을 꾀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실제 샷을 하실 때는 머리는 고정하셔야 합니다. 볼을 시야에서 놓치면 안되니까요.

 

2. 연습스윙 시 베이스볼 그립으로 빈스윙을 한다.

 

 베이스볼 그립 잡는 법 다 아시죠? 왼손과 오른손이 겹치지 않게 잡는 야구 그립법인데요. 그냥 일반적인 베이스볼 그립 말고요. 왼손과 오른손에 주먹 하나 들어갈 정도로 오른손을 평소보다 내려 잡고 빈스윙을 한 직후에 바로 샷을 하시면 비거리가 늘어납니다. 

 

 원리는 평소보다 오른손을 그립에서 내려 잡을 수록 오른손의 쓰임이 활발해 지면서 클럽의 롤링이 좋아 집니다. 베이스볼 그립 빈스윙의 느낌 그대로 실제 샷으로 가져 오시면 평소에 그립을 잡아서 비거리 손실을 보던 것을 되찾아 주어 드라이버 비거리 향상이 됩니다. 

 

 

 

베이스볼 그립 연습스윙
비루한 몸땡이의 시범 조교지만 대략 이런 그립으로 연습스윙 하시면 1미터라도 비거리 바로 늘어 납니다.

 

 다만 훅성 구질이 잘 나시는 분은 비추천 합니다. 팔목의 롤링이 너무 잘 되시니까 훅성 구질이 나시는 분들은 비거리를 늘리기 보다는 볼의 방향 콘트롤에 신경 쓰셔야 겠습니다. 차라리 양손의 위치를 거꾸로 해서 베이스볼 그립을 잡고(왼손잡이 그립) 스윙을 하시면 비거리는 살짝 줄어 들수 있지만 좋은 방향성을 얻으실 수 있으실 겁니다. 

 

3. 양발을 오픈하고 연습스윙을 합니다. 

 

 발을 오픈 할 수록 발만 오픈 되는 것이 아니고 골반도 함께 열리게 됩니다. 왼발을 오픈하면 다운스윙시 왼쪽 골반의 턴이 좋아지면서 클럽헤드 스피드가 늘어납니다. 또한 오른발을 열면 백스윙 때 마찬가지로 골반의 턴이 늘어 나면서 자연스럽게 꼬임의 크기가 늘어 나게 되어 응축된 에너지가 평소보다 많아져서 비거리 향상을 꾀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연습 스윙 뿐만 아니라 조금 숙달이 되시면 실제 샷에서 써도 좋습니다. 언제나 양발을 벌리면 평소보다는 최소 5~10미터의 비거리 향상은 무조건 된다 보시면 좋습니다. 

 

 다만 우려 되는 것은 양발을 오픈하면 폼이 살짝 엉거 주춤해서 꼴 보기가 싫을 수도 있습니다만, 실사구시를 외치던 실학의 이념을 본받아 꼴보기 싫은건 잠시 뿐입니다. 안정적인 단기적 비거리 향상을 위해서는 감수 하셔야 합니다. 

 

 양발의 오픈 정도는 본인이 선택 하셔야 합니다. 위에 드린 말씀 대로 왼발을 열면 다운스윙이 빨라 지고 오른발을 열면 백스윙의 크기(=꼬임의 크기가)가 늘어나니까 오른발 오픈으로 오버스윙이나 크로스오버가 되는 분은 굳이 오른발을 열어서 백스윙 포지션을 나쁘게 하실 필요가 없으니 조금씩 오픈 하시면서 본인에게 맞는 오른발 오픈 정도를 익히시길 바랍니다. 또한 왼발의 오픈으로 인해 페이드성 구질이 급격하게 좌측으로 휘는 드로우 또는 훅성구질이 될수도 있으니 아주 조금씩 돌려 보면서 본인에게 마음에 드는 비거리와 방향 퍼포먼스를 낼 수 있는 오픈 정도를 찾으셔야 합니다. 

 

 이것은 아쉽게도 몇 도의 각도로 발을 오픈하면 좋다고 말씀 드릴 수가 없습니다. 저와 여러분의 몸의 근력과 유연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첨언 하자면 훅성 구질이 나시는 분들은 이미 손목 롤링으로 비거리를 늘리다 보면 방향성을 더 잃어서 멘붕(=멘탈붕괴)이 올수도 있으니 이런 방법은 지양하시기 바랍니다. 비거리고 뭐고 훅 구질을 고치고자 하시는 분들은 직전에 말씀 드린것과 반대로 왼발을 조금씩 클로징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힙턴이 평소보다 덜 되면서 스윙을 바꾸지 않아도 볼의 구질이 조금 더 오른쪽 중앙으로 펴지는 것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만 더 말씀 드리면 피니시 때 왼발이 돌아가시는 분들이 꽤 있으실 겁니다. 그런분들은 하체가 버티는 힘보다 상체가 턴하는 힘이 더 쎄서 그렇습니다. 근본적으로는 상체의 회전을 좀 줄이면 좋지만 그러면 스윙 자체가 바뀔 수 있으니 그냥 왼발이 피니시 때 돌아가는 각도만큼 오픈하고 스윙을 하시면 좋습니다. 그러면 임팩트스 왼발의 회전으로 인한 방향성 손실 분을 만회하고 왼발이 돌아가서 받는 스트레스를 동시에 날려 버릴 수 있습니다. 

 

 제목은 드라이버 비거리에 대해서 썼지만 위의 방법은 모든 클럽에서 동일한 효과를 낼수 있습니다. 곧 봄이 옵니다. 골프시즌 오픈에 대비해서 겨우내 잠들었던 골프 근육을 연습장 또는 헬스장에서 깨워 놓으셔서 2018년도 좋은 골프 하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