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 설거지(=어프로치)라 시쳇말로 부르는 숏게임을 잘해야 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숏게임의 중요성은 많이 듣고, 실제 라운드에서 많이 겪어서 잘 아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잘 해야는 것은 알지만 어떻게 해야 이 짧은 거리의 게임을 잘 이끌어 나갈지는 모른다는 것이 함정입니다. 그저 최선을 다하기에는 뭔가 부족합니다. 이런 말은 어느 정도 수준에 올라간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 하고요. 이번 글에서는 여러분이 접해 보지 않은 생소한 개념일지는 모르겠지만 저 나름대로 많은 라운드와 골프 연습을 하면서 숏게임을 잘 하는 방법을 생각 해 봤습니다. 읽어 보시고 좋아 보이면 한번 따라해 보세요. 개인적으로는 비약적인 숏게임 능력 향상을 가져 올거라 자신 합니다. 

 

 우선 아래의 움짤(=움직이는 그림)은 우리가 흔히 하는 숏게임 어프로치 셋업 하는 순서입니다. 

 

어프로치 양발 셋업 순서

 

 너무나 당연하고도 자연스럽게 잘들 아시는 어프로치 셋업 방법이죠? 왼발을 뒤로 빼고 살짝 타겟 방향으로 오픈해 준다. 왼발을 오픈해 준만큼 클럽페이스도 타겟 반대방향으로 오픈해 준다는 이야기. 너무 진부할 정도로 우리에게는 상식으로 다가 옵니다. 그럼 우리가 너무도 당연하다고 여기는 이런 어프로치 셋업은 왜 하는 것일까요? 넵. 골프공에 스핀을 많이 주기 위해서 입니다. 

 

11자 양발 어프로치 셋업

 

 위의 그림 처럼 셋업을 하고 어프로치를 하면 스윙궤도가 인투인 궤도로 아래 그림처럼 웻지의 그루브를 수직으로만 쓰게 됩니다.  

 

스퀘어 임팩트시 볼의 페이스 접촉면

 

스윙 궤도가 인투인 궤도라 골프공은 웻지의 정 중앙의 헤드페이스의 수직 거리만큼만 그루브를 타고 스핀이 걸립니다. 

 

 반면에 우리가 잘 아는 아래 그림 처럼 어프로치 셋업을 하면 하얀 점선의 스윙 궤도에서 강제적으로 스윙궤도가 빨간색선으로 바뀌면서 의도적으로 볼을 깎아 치는 셋업을 하게 됩니다. 

 

왼발 오픈 셋업

 

볼을 깎아치게 되면 아래 그림처럼 골프공은 인투인궤도로 쳤을 때보다

 

오픈 임팩트시 볼의 페이스 접촉면

 

 볼이 페이스편을 비스듬하게 경사를 타고 올라 가면서 페이스면과 접촉하는 길이가 늘어나고 그만큼 접촉하는 시간 및 그루브에 의해 발생하는 스핀량이 많아 지면서 골프공에 백스핀이 적은 힘을 주는 샷임에도 보다 더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문제입니다. 

 

 1. 굴리는 샷을 할 때, 굳이 이런 우리가 상식으로 아는 어프로치 셋업을 하고 왼발을 뒤로 빼준 후 열고, 클럽 페이스를 오픈해서 백스핀량을 극대화 시키는 어프로치를 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 네 전혀 그럴 이유가 없습니다. 런닝 어프로치를 하는데 백스핀을 줘서 굴르는 거리를 방해하고, 왼발의 오픈 정도와 클럽페이스의 오픈 정도가 다르면 오픈 값이 큰쪽으로 공의 방향이 정해지는 리스크를 떠 안을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차라리 그냥 여러분 머리속에는 비상식정일지도 모르는 '양발을 11자로 셋업을 하고 클럽페이스도 스퀘어로 세팅 후 어프로치를 하는 것'이 거리나 방향에서도 더 이점이 많을 거라고 봅니다.

 

 어떻게 보면 어프로치 때 하는 셋업 자세는 우리가 골프에서 하는 가장 큰 '스탠스로 조절하는 샷메이킹'일겁니다. [물론 드라이버나 아이언 구질에 따라 샷 메이킹을 하는 분들은 제외인 이야기겠습니다만, 이런 메이킹은 프로 세계에나 존재 할 거라 믿습니다.]

 

 2. 띄우는 어프로치 샷을 할 때는 당연히 우리가 아는 어프로치 셋업을 해야 할까요? 

 

>> 분명 띄우는 어프로치 샷을 할 때는, 우리가 익히 아는 왼발 오픈을 하고 클럽 페이스를 오픈 하는 것이 많습니다.그런데 거리감 맞추기도 어렵고 방향성 맞추기도 어렵습니다. 이럴 때는 쉽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위에 말씀 드린 비상식적인 어프로치 11자 양발 셋업을 하시고요. 볼의 위치만 바꿔 보시기 바랍니다. 

 

쉽게 볼을 띄우는 어프로치 셋업

 

 어프로치 하실 대 11자 양발 셋업을 하신 후에 골프공만 왼발 엄지 발가락 쪽에 가져다 놓으시면 볼이 임팩트 될때 로프트 각도가 커지면서 잘 뜨고 그린에 잘 설 정도로 백스핀이 잘 먹습니다. 분명히 여러분이 아시는 골프 상식으로는 어리둥절 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제가 겪어 본 바로는 왼발 뒤로 빼고 오픈하고, 클럽페이스를 얼마나 열어야 할지 난감한 셋업보다 훨씬 더 훌륭한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여기다 더 해서 여러분이 만약에 52도로 어프로치를 100% 하신다면 56도, 60도 웻지를 사용하면 거의 로브샷에 가까운 백스핀도 줄 수 있습니다. 

 

 단 로브샷 같이 기적처럼 뜨는 샷은 안됩니다만, 그런 프로 골퍼들의 멋진 로브샷은 그저 관상용으로만 보시는 게 정신 건강에 이롭습니다. 저는 벙커나 헤저드를 넘겨서 볼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로브샷 보다는 차라리 '범프샷'을 추천 드립니다. 실수 하지 않을 확률이 로브샷 보다 10000%는 높을 거라 예상해 봅니다. 

 

 어프로치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이 두 가지만 쓰도록 하겠습니다. 쉽게 좋은 어프로치 해보시자구요~

 

 아 한가지만 더 말씀 드리겠습니다. 그립은 평소보다 1인치~1.5인치만 더 내려 잡고 어프로치 해보세요. 이 글을 읽는 아마추어 골퍼님들의 설거지의 질이 달라집니다. 정말로 뽀도독 소리가 날 정도로 즐거운 어프로치 하게 됩니다. 

 

 한번 따라해 보시는데 시간 얼마 안걸립니다. 해보시고 저를 욕할 일이 생기더라도. 꼭 위의 글대로 이제는 1.어프로치 셋업시 양발은 11자 클럽은 스퀘어 2. 띄우는 샷을 할 때도 양발은 11자 셋업 골프공만 왼쪽으로 3. 그립은 내가 잡는 거 보다 보다 더 짧게 이 세가지만 해보시면 됩니다. 10분도 안걸리지만 여러분 평생 골프가 달라질 겁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