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에서 사소한 것만 신경 써도 1타는 분명히 줄이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설명을 위한 사진이나 그림은 없지만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1. 백스윙은 왼손이 골프 스윙을 주도한다. 


> 원래는 양손이 조화롭게 같이 백스윙을 리드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오른손잡이는 백스윙때 왼손보다 오른손의 힘이 더 주어 지게 되어 플라잉 엘보 또는 일관된 백스윙 탑의 포지션을 잡기 힘듭니다. 그렇다고 오른쪽 겨드랑이에 힘을 주면 스윙이 더 엉망이 됩니다. 사실 백스윙이 엉망이 되더라도 임팩트만 잘 하면 문제는 없습니다만, 사전 동작이 어그러 지면 그 다음 동작도 망가 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냥 단순하게 백스윙 때는 왼손 그립에 힘을 8, 오른쪽 그립에 2를 주고 하시면 됩니다. 그럼 백스윙 탑에서 왼손이 오른손의 힘을 이겨서 코킹을 하면 오른쪽 손바닥이 왼손을 받치고 있는 역할을 하며 팔꿈치도 근력이 되는 한 지면을 바라보는 형태가 되어 좀더 일관된 스윙으로 방향성이 좋은 골프를 하실 수 있습니다. 


골프 타수 줄이기

2. 임팩트 직전부터 피니시 까지는 오른손이 골프 스윙을 주도한다.


> 골프 스윙 궤도에서 제일 좋은 것은 인 투 인 궤도의 스윙입니다. 그러나 임팩트시에는 보통 왼팔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면서 스윙궤도가 인 투 (깊은)인 궤도가 형성 됩니다. 이 때도 볼이 잘 날아가면 아무런 문제는 없습니다만, 왼팔이 오른팔을 이기면 덮어 치면서 클럽 헤드가 열려서 풀성 구질 또는 풀성 슬라이스 구질이 발생하는 확률이 높아 집니다. 


 임팩트 직전부터는 온전히 스윙의 주도권을 오른손에게 주시기 바랍니다. 왼손이 오른손을 끌고 가지 못하게 오른손을 의도적으로 타겟쪽으로 오른쪽 엄지가 바라보게 돌려 주셔야 합니다. 벙커샷 등의 특수한 상황이 아니면 항상 임팩트 직후 오른쪽엄지손가락이 타겟을 바라보는 샷이 정확하게 하고 있는 샷입니다. 


 느낌을 더하면 오른팔이 타겟 방향으로 무한하게 간다는 생각으로 힘을 줘서 왼팔의 힘을 눌러 주세요. 오른팔을 아무리 타겟으로 보내려 해도 어깨가 돌기 때문에 왼팔이 오른팔을 끌어 당기면서 생기는 치킨윙 등의 문제를 방지해서 좋은 궤도로 샷을 할수 있습니다. 


3. 드라이버 및 아이언 티샷 드로우 구질 만들기 


> 드로우 구질을 구사하기 위한 방법으로 대표 적인 것이 좀더 스트롱 그립을 잡는다 던지, 오른발을 평소 어드레스보다 뒤로 빼고 우측으로 살짝 오조준 해서 손목의 롤링을 많이 한다 던지 등의 방법이 있습니다만, 어렵습니다. 그립을 돌려 잡는 것은 그립을 바꾼다는 것이 되는데, 그립 잘못 잡으면 프로 선수들도 한 시즌을 망치는 경우도 생기고요. 오른발을 뒤로 빼고 우측 오조준 하면 유난히 그 순간에 오잘공이 나와서 푸쉬 스트레이트로 OB 나는 경우도 자주 생깁니다. 


 그냥 간단히 티샷 때 볼을 살짝만 타겟으로 이동 시켜 주면 됩니다. 그러면 스윙 궤도가 인투인에서 살짝 아웃 투인으로 바뀌면서 끝에서 왼쪽으로 휘는 구질이 발생됩니다. 좌로 1cm 옮길 때마다 임팩트시 클럽헤드는 1도 정도 닫힌다고 보시면 됩니다. 스윙궤도와 클럽헤드의 각도가 2도 이내에 차이에서는 볼이 크게 휘지 않습니다. 2도를 초과하기 시작하면 훅 또는 슬라이스 성 구질로 예측이 힘들어 집니다.


 이 방법은 드로우 구질을 만드는 것이라고 쓰긴 했지만, 슬라이스가 나는 상황에서 최대한 쉽게 볼을 좀더 직진성을 높이는 슬라이스 구질 방지 방법이기도 합니다. 


4. 드라이버 및 아이언 티샷 페이드 구질 만들기


> 위 3번과 반대로 하시면 됩니다. 평소보다 티를 오른쪽으로 1Cm씩 옮길 때마다 클럽 페이스 각도가 1도씩 열리면서 깎아 치는 샷으로 페이드가 걸립니다. 반대로 훅이 나시는 분이 따라해 보시면 볼의 궤도가 조금은 더 직진성 있게 바뀌게 됩니다. 


 사실 우의 3번과 4번은 티의 높이도 고려 하는 것이 맞지만 심플하게 우선은 위치만 변경해서 원하는 구질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그 뒤에 한단계 높혀서 티 위치가 왼쪽으로 옮겨 지면 티높이를 올려 주고, 티 위치가 오른발로 올수록 티높이는 낮춰 주어야 합니다.  


5. 아이언 잘치는 방법


> 연습스윙 때 꼭 디봇은 내지 않더라도 잔치를 스치면서 하시길 바랍니다. 그 때 유심히 보셔야 할 것이 클럽이 땅에 닿기 시작하는 부분입니다. 그날의 날씨, 몸의 컨디션에 따라 최저점이 바뀝니다. 항상 일정한 볼의 위치가 꼭 좋지 않습니다. 매 라운드 마다 본인의 아이언 최저점이 바뀐다고 생각을 하시고요. 더 극단적으로 같은 라운드라도 매 홀마다 바뀐다고 믿으시고, 최저점을 확인 하신 후에 최저점이 만들어 지는 곳에 볼을 위치 하고 아이언을 치시면 좋은 샷을 하실 겁니다. 


 이 말씀을 더 생각 해보면 평소보다 아이언 빈스윙시 최저점이 타겟쪽으로 생기면 몸을 잘 쓰면서 체중이동이 좋아서 볼이 단 1M라도 더 멀리 날아갈 확률이 있고, 반대로 오른발 쪽으로 최저점이 형성되면 그날의 컨디션, 날씨 등이 나빠서 볼이 1M라도 덜 알아갈 확률이 있습니다. 


 볼의 위치만 본인의 최저점(=몸의 중심)을 잘 찾아서 맞추어도 최소 1타는 줄이는 아이언 샷을 하실 수 있을 겁니다. 


6. 우드샷은 볼이 떠 있을 때만 친다


> 우드샷 계륵과 같은 존재입니다. 머리속에서는 180~200미터를 페어웨이 우드로 쳐서 온 시키고 버디 찬스를 노리지만 번번히 뒷땅 또는 탑볼로 100미터도 볼이 날아가지 않는 경우가 부지 기수 입니다. 이런 문제는 우드샷을 할지 말지를 정확히 판단만 해도 막을 수 있는 문제 입니다. 우드샷 거리가 남을 때는 꼭 우드와 함께 스페어로 제일 긴 아이언(3~5번) 을 같이 들고 가시길 바랍니다. 


 볼 앞에 갔을 때, 우드를 대보고 적어도 볼의 적도와 윗부분의 절반 정도(1cm정도 지면에서 뜬 상태)가 우드 크라운 부분 위로 올라와 있을 때 우드샷 트라이를 하시면 낭패 보시는 일이 없을 겁니다. 육안으로 봐도 땅에 붙어 있으면 그냥 아이언 치고 어프로치로 홀컵에 붙이시는 게 스코어를 위해 좋습니다. 

 

 다만 항상 피하는 게 껄끄러우시면 어떤 상황에서든지 우드샷을 하시는 것은 좋은데요. 아이언 처럼 찍어 쳐 보시길 바랍니다. 아이언 정도는 아니지만 쓸어 치려고 하다가 실수를 많이 하게 되는데, 살짝 1도~1.5도 정도 찍어치면 볼에 스핀도 잘 먹어서 볼이 잘 뜹니다. 우드는 띄우기만 하면 알아서 거리는 날아가니, 쓸어 친다는 개념 버리시고 우드는 찍어 칩니다. 


7. 지나가는 샷을 할지, 때리는 샷을 할지 고민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 무협소설로 치면 지나가는 샷은 기본 초식이고 때리는 샷은 변형된 초식입니다. 비거리 측면에서 보면 때리는 히터 스타일이 좋습니다. 지나가는 샷 + 손목의 회전 + 해서 더 좋은 비거리 확보하는데는 좋지만 문제는 방향성이겠지요. 


 기본 초식인 지나가는 스윙을 잘 하게 됐을 때, 조금 더 고급 변형 초식인 때리는 샷을 하시면 됩니다. 


 이는 모든 클럽에서 마찬 가지 입니다. 일례로 프로 골퍼들은 어프로치 할 때, 똑같은 백스윙을 하고 스윙 스피드를 감으로 조절해서 거리를 컨트롤 한다고 합니다. 이는 백스윙을 조금만 하고 거리를 많이 낼수록 방향성이 좋아지기 때문인데, 이 거리감이라는 것이 쉽지 않으니 당분간 우리는 최대한 등속도 운동으로 거리를 맞추고 익숙해 지면 프로를 따라하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 


 퍼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때리는 퍼팅이 굴리는 퍼팅 보다 좋습니다. 이유는 어프로치와 같은데요. 백스트로크를 10cm 해서 2M를 보내는 것보다는 그보다 1cm라도 덜 백 스트로크를 한 후 10% 힘은 때려서 2M를 보내 는 것이 간단히 계산해서 방향의 오차를 10%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잔디 결의 영향을 덜 받아서 10% 이상의 방향 오차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때리는 순간의 힘을 기계처럼 조정 할수 없으니 지나가는 굴리는 퍼팅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또한 숙련되는 점차 때리는 퍼팅을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봅니다. 


8. 벙커샷은 볼에서 가장 가까운 모래를 친다.


> 벙커샷을 하실 때는 볼에서 가장 가까운 쪽의 모래를 쳐서(=얕게) 탈출하는 방법을 익히시는 게 좋습니다. 보통 교습가들이 말하는 5~10cm뒤쪽의 모래를 폭파시키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래를 얉게 떠도 볼을 탈출합니다. 심지어 힘만 잘 조절 하면 볼을 먼저 맞춰도 가슴 정도까지의 벙커턱을 넘는데는 무리가 없습니다. 다만 볼을 먼저 가격하면 볼의 비거리를 가늠 하기가 힘들어서 멀리 날아가지 않게 하기 위해 모래의 폭발력을 강조하는데, 굳이 큰 폭발력을 줄 이유는 없습니다. 볼 바로 밑의 모래를 쳐서 적은 힘으로 탈출하는 것이 훨씬 더 쉽고, 해피하게 벙커 탈출을 할수 있는 방법이라고 저는 경험 했습니다. 


 여기 까지가 조금만 신경 쓰면 1타를 줄이는 방법이었습니다. 사진도 없이 글만 썼지만 분명 1개 정도는 도움이 되실 거라 봅니다. 동계 훈련 열심히 하셔서 내년에 조금 더 즐겁고, 스코어 줄어 드는 라운드 하시기를 기웝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