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팅, 성공시키기 위해 꼭 알아야 할 것들

 골프를 치다 보면 '드라이버는 쇼, 퍼터는 돈이다.'라는 썰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드라이버가 중요하지 않은 것이 아니고 그 만큼 마지막에 홀인 시키는 퍼팅이 중요하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될거 같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퍼팅을 잘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1. '매일 연습을 한다.' 라는 말은 너무 당연한 이야기니까 넘어 가겠습니다. 다만 모든 클럽 중에서 같은 시간을 연습했을 때 제일 실력이 빨리 늘어 나는 클럽은 퍼터입니다. 

 골프를 치시는 분들은 퍼팅의 기본방법을 모르진 않을 거 같아서 척추각이 어떻고, 볼은 왼쪽 눈밑에, 팔목이 꺾이지 않고 백스트로크와 포워드 스트로크는 같은 리듬으로 볼은 귀로 떨어지는 소리를 듣네 마네라는 말도 넘어 가겠습니다. 

 2. 그립을 내려 잡는다.

 모든 클럽은 그립을 내려 잡을 수록 콘트롤 하기 쉬워집니다. 다만 그립을 내려 잡으면 비거리가 줄어든다는 문제가 있는데요. 퍼터는 그렇지 않습니다. 1인치 내려 잡는다고 해서 10m 갈것이 5m 가고 그러지 않습니다. 3m 이내의 짧은 거리에서는 거의 거리차이가 없을 겁니다. 

 그렇다면 그립을 얼마나 내려 잡아야 퍼터의 콘트롤이 좋아질까요? 사실 모르겠습니다. 개개의 사람들마다 퍼터를 하는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몇 cm를 내려 잡으면 좋은 퍼팅을 할 수 있는지는 말씀을 드리지 못하겠습니다. 다만 한 가지는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가끔 프로골퍼 경기를 보시면 퍼터를 좌우로 빠르게 움직일 때가 있습니다. 저도 연습 스트로크는 그런 프로 골퍼와 비슷하게 하려고 노력하는데요. 그 이유는 제가 퍼터의 그립을 내려 잡기 때문인데요. 지금 생각해 보면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퍼터 그립을 내려 잡는 높낮이가 달라지는 거 같습니다. 내려 잡기 위한 기준은 위의 움짤처럼 퍼터을 좌.우로 흔들었을 때 편안한 정도까지 내려 잡습니다. 지난 라운드에서는 3cm였을 수도 있고, 이번 라운드에서는 5cm일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위의 움짤처럼 좌우로 퍼터를 흔들었을 때 편안하게 어깨, 손 및 퍼터헤드가 같이 움직인다고 느껴지실 때가지 퍼터 그립을 내려 잡아 보시기 바랍니다. 

스카이72 오션코스, 17번홀 쌍버디 퍼팅

 그러면 매번 홀인을 할 수 는 없겠지만 예전보다 홀인 빈도가 많아 지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3. 발그립을 잡는다.

 생소한 말일 수도 있는데요. 모든 클럽 특히나 몇cm의 방향 차이에 의해 홀인이 되느냐 마느냐 하는 퍼터에서는 하체를 고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출처 : 골프천재탄도 

 위의 그림은 '골프천재탄도'라는 만화의 한 장면인데요. 신발안의 발가락에 힘이 들어 가면서 신발의 밑창을 꽉 누르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이 것이 발그립입니다. 느낌은 가끔 땅에 떨어진 수건을 발가락으로 집어 올리는 것입니다. 퍼팅을 하실 때 이런 만화에 나오는 발그립을 하셔서 견고한 하체로 스트로크를 받쳐 주면 언제나 같은 방향으로 볼을 보내기가 쉬워집니다.

 여담으로 발그립은 모든 클럽에서 쓰면 좋습니다. 모든 클럽은 하체가 상체의 회전을 받쳐줘야 방향성도 좋아지고 좀 더 강한 킥킹을 할 수 있어서 비거리도 늘어나게 됩니다. 

4. 1번홀에서 그린스피드를 정확히 체크 한다

 모든 골프장의 그린 스피드는 다릅니다. 게다가 같은 골프장이라고 하더라도 그린 키퍼가 기계로 그린을 누르는 정도에 따라서도 빠르기가 달라집니다. 보통은 2.6 정도가 골프장의 그린 스피드인데요. 그것은 실제로 본인이 체크 하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그린 스피드는 먼저 라운드 시작전에 연습그린에서 한번 체크 합니다. 이 때 체크방법은 간단 합니다. 1M, 2M, 3M를 보는 것이 아니고요. 오른발 새끼발가락 까지 백스트로크 후에 왼발 새끼발가락까지 포워드 스트로크 했을 때 가는 거리를 기억 하시고요. 1번홀 그린에서 한번 더 체크 합니다. 이유는 연습그린과 실제 라운드 할때 그린의 빠르기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연습그린에서 스피드 체크 하는 이유는 1번홀에서 최대한 퍼팅 속도를 맞추기 위해 해보는 것입니다. 

 실제 1번홀 그린에서 그린스피드를 체크 하는 것은 본인의 차례에 친 퍼팅도 중요하지만 모든 사람이 홀아웃을 했을 때가 최적기 입니다. 그린에서 제일 평평한 곳에서 위에 말씀드린대로 오른발 소지부터 왼발 소지까지 스트로크 했을 때 나간 거리가 당일 라운드 할 때 여러분의 퍼팅 거리입니다. 그 거리에서 거꾸로 1M는 백스트로크 어느정도 2M는 어느정도 인지 보정하시면 당일 라운드 퍼팅 거리감이 매우 좋아 지실 겁니다. 

5. 세컨샷 또는 서드샷을 할 때 홀컵에 붙인다.

 구력이 1년이 안 되던 때에, 대학 선배와 함께 라운드를 한 적이 있습니다. 퍼팅이 너무 않되서 그늘집에서 물어 봤습니다. '형. 퍼팅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돼?'라고 말이죠. 선배의 대답은 이랬습니다. '응, 아이언으로 홀컵에 볼을 붙이면 돼.'라고 대답을 하더군요. 아마추어 골퍼의 온그린 확률이 50%도 되지 않는데, 그 때는 대학 선배가 장난으로 말하는 줄 알았는데, 구력이 좀 되보니 정말 퍼팅을 잘 하려면 홀컵에 붙이는 아이언 샷을 하면 되는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5번글을 쓰는 이유는 물론 온그린이 힘들 수 있지만 일단 홀컵을 노릴 때 중요한 것이 있어서 말씀 드리려고 쓰는 겁니다. 

 우선은 경기 도우미한테 홀컵 기준으로 어느 쪽에서 볼이 가야 오르막 퍼팅을 할 수 있는지 물어 보십시오. 설령 성공을 시키지 못한다 해도 어프로치 할 때도 오르막을 남기는 상황을 만들어야 하니까 꼭 물어 보시고요.

 두번째로 중요한 것이 위의 4번에서 말한 당일 본인이 느낀 그린 스피드 입니다. 보통 프로 골퍼들의 샷에서 그린에 볼이 떨어진 후에 백스핀이 걸리는 볼 회전량은 10,000rpm정도 됩니다. 

출처 : 트랙맨 홈페이지 - LPGA선수 스윙데이터

 위에 보시면 LPGA선수들의 7번 아이언 백스핀량이 6699rpm이니까 10,000rpm 채우기가 얼마나 힘든지 아실 겁니다. 

백스핀은 없고 그린에 떨어진 볼은 반드시 구른다고 생각했을 때, 지난 라운드에서는 본인이 느낀 그린 스피드가 2.8이 었고 오늘은 2.6이 된다고 느꼈으면 오늘은 지난 주보다 그린에서의 런이 8%는 적습니다. 그럼 지난 번에 쳤던 같은 아이언으로 그린을 공략할 때 같은 거리의 아이언 샷을 하면 안됩니다. 8% 적어지니까 실제 낙하지점은 본인의 데이터로 캐리 거리를 좀더 보내서 그린에서 볼이 랜딩 후 8% 덜 구르는 것을 보정해야 합니다. 

 또한 퍼터 다음으로 제일 많이 잡게 된다는 웻지에서도 똑 같습니다. 8%가 덜 구르는 것을 감안해서 캐리 거리를 좀 더 보내야 하는데, 이 것은 본인이 라운드를 거듭하면서 익혀야할 데이터 입니다. 

 위와는 반대의 경우로 그린 스피드가 지난 번 라운드보다 빠르다고 생각 되면  캐리거리를 덜 봐줘야 하겠습니다. 

사실 5번글의 제목은 아이언으로 홀컵에 붙인다이지만 정확히 다시 보정하면 어프로치 시 홀컵에 볼을 붙이는 방법은 기술적인 문제도 있지만 그린스피드에 따라 본인의 볼이 얼마나 굴러 갈지 상상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자 이 정도가 기본적인 퍼팅 상식 외에 제가 아는 퍼팅을 잘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물론 역그립, 집게그립, 헤드에 납테이프 붙이기, 때리는 퍼팅 vs 굴리는 퍼팅, 어퍼블로로 임팩트 등도 중요 합니다만 우선의 위의 2~5번을 연습한 후에 잘 되지 않으면 해야할 것들이빈다. 

 날이 너무 좋습니다. 골프 라운드를 가시거나 프로 골퍼들 대회를 가셔서 즐거운 골프 라이프를 영위 하시기 바라면서 글을 맺겠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