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윙시 머리를 골프볼 뒤에 두는 방법

 골프 중계 또는 실제로 프로 골퍼들의 경기를 볼 때, 동경하게 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볼을 칠 때까지 머리의 움직임이 거의 없고, 힙턴으로 하체는 45도 가까이 돌아 갔지만 머리는 자리를 지키는 스윙인데요. 느낌은 아래 이정은 6 프로의 아이언 티샷과 같습니다.


이정은 6 프로 아이언 티샷 움짤


 우리 아마추어 골퍼들이 따라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대단히 높은 유연성을 요구하기도 하지만 머리를 볼 뒤에 남겨두고 치는 방법을 배운 적도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이정은 6 프로처럼은 아니지만 머리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고 볼 스트라이킹을 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머리를 볼 뒤에 남기고 볼을 치면 좋은 점은 저의 생각으로는 일관된 스윙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볼을 임팩트 하기전에 힙은 45도가 돌아가 있고, 머리는 항상 같은 자리에 있다면 본인의 어깨가 일관되게 타겟과 일직선이 되면서 항상 같은 구질, 거리를 내보내는 샷을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1. 힙턴을 빨리 한다


식탁보 빼내기 움짤

 위의 움짤은 좀 의아해 하실 텐데요. 어릴 때 이런 식으로 식탁보나 보자기를 빨리 빼내면서 위에 올려 두었던 코카콜라 병이 쓰러지지 않고 제자리에 있게 하는 놀이를 해보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위의 움짤 처럼 위에 있던 집기들이 쓰러지지 않게 하려면 집기들도 모르게 손목의 스냅으로 망설임 없이 식탁보를 빨리 잡아 당겨야 하는데요. 


 골프 스윙에 있어서도 머리를 골프공 뒤에 남겨 놓는 것은 일부러 머리에 힘을 줘서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니고, 위의 움잘 처럼 식탁보를 빨리 빼내는 것처럼 힙턴을 빨리 해서 머리가 그 힘턴을 쫓아가지 않게 해주면 자연스럽게 볼뒤에 머리를 남겨 놓는 스윙을 할 수 있는데요. 어렵습니다. 


 어려워도 해내야죠. 


1) 백스윙 탑을 만드신 후에 정지 합니다. 


2) 마음속으로 하나, 둘, 셋을 세자마자 힙을 돌리면서 팔과 어깨를 내려 주면서 볼을 칩니다. 


백스윙 탑에서 정지 후 스윙


 위의 이정은 6 프로의 스윙으로 만들어 본 느낌이 되겠습니다. 허무하시겠지만 끝입니다. 백스윙 탑에서 스윙을 정지 한 후에 골프공을 치는 드릴을 해보시면 스윗 스팟 공략 하는데도 매우 좋습니다.  


 2. 볼을 치기 전까지 오른발 끝을 본다. 


이정은 6 프로 백스윙 탑 및 임팩트 직전 움짤


 위의 움짤처럼 백스윙 탑까지는 골프골과 오른발 끝을 봐주시고요, 백스윙 탑에서 트랜지션 및 다운스윙 임팩트 구간까지는 골프공과 오른발 끝을 봐주시면 머리를 골프공 뒤에 두고 볼 스트라이킹을 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는 '에이 어떻게 골프공하고 발끝을 동시에 보나?'라고 반문 하실 텐데요. 충분히 볼 수 있습니다. 과학자들이 말하기로는 사람의 뇌는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것을 인식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모든 정보를 우리가 느끼지 못 하는 것은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일단은 연습장에서 연습을 해보셔야 알 수 있습니다. 꼭 위에 드린 말씀대로 연습해 보세요.


3. 다운 스윙시 의식적으로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린다.


 2번과 같은 맥락이긴 하지만 좀 다릅니다. 다운 스윙을 시작하시면서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려 보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고개가 한 없이 오른쪽으로 돌아 갈거라고 생각 되시겠지만, 우리의 어깨가 돌아가고 있어서 오른쪽으로 고개는 거의 돌아 가지지 않고 정면의 땅을 응시 하면서 볼 스트라이킹을 할 수 있습니다. 


4. 빈스윙을 많이 해 본다.


 모든 분야에서 천재가 아닌 이상 노력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생각을 하는데요. 골프 연습을 하실 때, 실제로 볼을 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빈스윙을 많이 하는 것도 좋습니다. 항상 우리가 아쉬워 하는 것이 연습 스윙은 좋은데 실제 샷을 하면 연습 스윙과 다르게 스윙이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사실 연습 스윙과 실제 스윙이 같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실제 샷에서는 볼을 치기 때문인데요. 그 조그만한 공도 때리면 반작용의 힘을 일으켜서 클럽을 뒤로 밀어 내는 성질이 있습니다. 


 골프 공학자들은 보통 볼을 임팩트 할 때 반발력으로 인한 힘의 손실을 대략 5~7%까지 봅니다. 그러니 실제 스윙에서 원하는 샷을 하시려면 연습 스윙 때는 실제 스윙 때보다 힘을 더 줘서 105%~107%의 힘으로 스윙을 하셔야 좋은 샷을 하실 수 있는데요. 


 이런 거 저런 거 다 떠나서 골프 스윙이 본인 몸에 베어야 합니다. 이걸 이렇게 저걸 저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직 골프 스윙을 휘두르는 것이 몸에 베이지 않은 것입니다. 우리가 걸을 때 왼발이 나가면 오른 팔을 흔들고, 오른발을 디딜 때, 뒷꿈치부터 차례대로 엄지 발가락으로 지면을 밟는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처럼, 골프 스윙을 할 때도 그저 볼이 있고 휘두르는 자연스러움을 몸에 베이게 해야 하는데요. 그런 방법으로는 빈스윙이 최고 입니다. 


 요즘에 빈스윙 연습기 시중에 많습니다. 돈 10~20만원만 투자해서 빈스윙을 매일 꾸준히 10~20분 정도 하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