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를 치면서 고수가 되기 전에 우리 아마추어 골퍼를 힘들게 하는 가장 큰 것은 아무래도 슬라이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슬라이스도 종류가 있는데요. 보통은 왼쪽으로 출발해서 오른쪽으로 휘는 '풀 슬라이스'가 제일 많이 발생하고 제일 고치기도 힘든 슬라이스 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큰 노력이나 힘을 들이지 않고 슬라이스를 방지 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다만, 한 가지 당부 드리는 것은 라운드시 슬라이스를 방지 하는 것이 목적이라서 비거리가 줄어 들거나 페어웨이는 못 지키고 러프로 갈 수도 있음은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양발을 모으고 샷을 한다.

 

 양발을 붙이고 샷을 하면 90%의 사람들은 풀성 구질 즉, 왼쪽으로 출발하는 스트레이트성 구질이 나옵니다. 

 

 아래의 움짤[=움직이는 사진]을 보시면 좀 이해가 쉬우실 겁니다.

 

양발 모으고 아이언 샷

 

 양발을 모으면 체중의 좌우 이동이 거의 없어지고 몸통으로만 스윙을 해서 체중이동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회전이 빨리 되면서 대체적으로 클럽페이스가 닫히면서 볼 스트라이킹이 되면서 풀성 구질이 나오게 됩니다. 위의 움짤은 좀 빨라서 임팩트 직후만 좀더 느리게 조절 해보겠습니다.

 

양발 모으고 아이언샷

 

 위의 움짤을 보시면 임팩트 직후에 볼이 좌측으로 날아 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발을 모으고 샷을 하면 모든 클럽의 볼은 풀성 구질(=좌측 스트레이트가 됩니다.)이 되고 비거리가 줄어 듭니다.

 

 다만 주의 하실 것은 드라이버는 원래 볼을 놓던 곳에 놓고 쳐야 하고요. 아이언은 몸의 중앙 또는 살짝 왼발 엄지 발가락 쪽에 놓으시면 됩니다. 

 

 다만 비거리는 줄어 듭니다. 그런데 드물게 비거리가 줄지 않는 분들도 있는데요. 이는 원래 하던대로 셋업을 하고 샷을 하실 때, 체중이동이나 어깨턴이 충분하지 않아서 평소에 볼 스트라이킹이 잘 되지도 않는 이유로 비거리가 덜 나가시는 분들 입니다. 

 

 위의 움짤처럼 발을 모으고 샷을 필드에서 언제나 하시라는 것은 아니고요. 슬라이스를 꼭 피해야 하는 홀이나 세컨샷 이점이 있을 때 쓰시면 됩니다. 

 

 발을 모으시고 샷을 했을 때 10개 중에 8개 정도의 볼이 일관되게 좌측으로 간다면, 심화학습을 하셔서 볼을 좀 펴도 좋습니다. 

 

 심화학습 방법도 간단합니다. 양발을 2.54Cm 즐 1인치씩 넓혀 가면 됩니다. 발을 벌릴 수록 몸통의 회전이 조금씩 약해 지면서 볼은 조금씩 오른쪽으로 출발하기 시작하게 되는데요. 양발을 5cm정도씩 벌리면서 볼이 일자로 날아가는 양발간격을 잘 기억 하셔서 큰 돈 걸린 내기에서 죽지 않는 티샷이 필요할 때 필살기로 써먹으시면 좋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비거리가 줄어 들면 세컨샷에서 긴 클럽 잡아야하는데 어떻할꺼냐? 고 물으실 분들이 분명 있을 겁니다. 

 

 이렇게 생각하세요. 슬라이스 나서 OB티에서 4번째 샷을 하는 것이 좋은지 비거리는 10~30m가 줄어서 긴 클럽을 잡는 것이 좋은지 말입니다. 

 

 마지막으로 위의 움짤[양발 붙이고 하는 샷] 드릴은 슬라이스 교정 및 볼 스트라이킹을 좋게 해주는 드릴입니다. 슬라이스로 고생 하시는 분들은 실제 라운드에서도 발을 모으고 죽지 않아야 하는 홀에서 써 먹으시고요. 연습장에서 연습 하셔서 볼의 궤도가 펴지는 것을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