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가진 힘을 최대한 끌어 내어 볼에 그 힘을 온전히 전달하는 것이라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백스윙시에는 오른쪽 다리는 최대한 버티어 주고 왼쪽 어깨는 우측으로 최대한 돌려 주고, 임팩트시에는 왼쪽에 가상의 벽이 있다는 생각으로 몸을 움직여 왼쪽 다리와 왼쪽 어깨가 일직선이 되는 상황에서 볼을 가격해야 합니다.


 이런 일련의 꼬임과 풀림 및 체중이동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성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말은 너무 어려워서 골프를 오래한 지인이나 교습가들에게 아무리 들어도 뜬구름 같을 때가 많습니다. 이번에는 몸통의 꼬임과 체중이동에 대해 적어 보겠습니다. 최대한 쉽게 설명할테니 이 두가지에 대해 어려운 분들은 꼭 한번 따라해 보시기 바랍니다. 


 첫번째로 몸의 꼬임은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백스윙시의 꼬임이고, 또다른 하나는 팔로우스루때의 꼬임입니다. 보통 교습가들은 아이언을 가슴에 대고 몸의 턴을 하라고 하거나 왼손을 오른쪽 어깨에 붙이고, 오른손은 왼쪽 어깨에 붙이고 스윙하듯이 몸통을 회전해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하면 반만 몸통의 꼬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체중이동 차이


 제가 알려드릴 간단한 드릴은 손에 아무것도 들지 마시고 가볍게 주먹을 쥐시고 어드레스 자세를 취합니다. 그런후에 왼팔을 우측에 무엇인가를 때린다는 느낌으로 지면과 평행이 되게 오른쪽으로 최대한 쭉 밀어 줍니다. 그러면 전에 느껴보지 못한 힘이 종아리와 허벅지 뒷쪽 및 우측 고관절에 걸리는 것을 느끼게 될것입니다. 말로만으로는 느낌을 다 전달하지 못하겠습니다만, 위에 드린대로 해보시면 체중이동의 느낌과 몸의 꼬임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서 한가지 더 말씀 드리자면 어드레스 상태에서 주먹 쥔 손을 오른쪽으로 뻗은 상태에서 오른손만 살짝 왼손으로 그립을 쥐듯이 잡아 주시면 이런 힘이 걸리는 상태가 자연스러운 나만의 백스윙 탑이 됩니다.

  

 반대로 팔로우 스루는 위의 말씀과 반대로 해보시면 됩니다. 어드레스를 취한 후 오른팔을 왼쪽의 무엇인가를 터치한다는 생각으로 밀어 주시면 임팩트 직후에 체중이동 및 몸의 꼬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난후에 살짝 왼손을 오른손쪽으로 가져가시면 이런 상황이 피니쉬 전에 올바른 팔로우 스루 동작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위의 두가지 드릴은 천천히 하시면서 힘을 느껴 보시는 게 좋습니다.

 

 끝으로 말씀 드리지 않은 것이 백스윙 후 임팩트 시의 체중이동을 느끼는 것입니다. 임팩트시의 체중이동을 느끼는 방법은 백스윙시 왼발 뒷꿈치 들었다가 다운스윙시 원위치 시키기, 스탭스윙 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말씀 드릴 것은 따라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처음 보는 이야기가 될거 같습니다만, 뒷땅 많이 치고 아이언 샷을 하면 하향타격이 안되고 퍼올리는듯한 스윙으로 비거리 손해 보시는 분들은 속는셈 치고 한번 따라해 보시길 권합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아무도 없는 방에서 왼쪽발 바깥날이 방벽에 닫도록 하고 맨손으로 어드레스를 취합니다. 그런 후에 빈손으로 백스윙을 하고 다운스윙을 하면서 왼쪽 엉덩이가 벽에 닿게 다운스윙 및 임팩트 구간까지만 손을 휘둘러 주면 됩니다. 주의 하실점은 맨손으로 벽을 때리지 않도록 천천히 해보셔야 합니다. 이런식으로 하시면 아마 엉덩이가 벽을 미는 순간 어깨도 벽에 닿을 겁니다.


 그리고 손은 처음 어드레스한 위치보다 좀더 왼쪽에 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오른빨은 킥킹이라고 하는 모습으로 왼쪽발보다는 힘이 좀더 걸리는 것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정확히 앰팩트 할때 내가 만들어야 할 자세라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할 그림도 없이 글씨로만 써서 재미가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3가지 동작해보는데 시간 얼마 걸리지 않습니다. 꼭 따라해 보십시오. 그러면 기존에 지인이나 교습가가 하던 체중이동과 몸통의 꼬임을 이해하게 되어 좀더 즐거운 골프를 치시게 될거라고 믿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