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개정된 골프룰


※ 본 국문 내용은 KPGA 회원 및 참가선수의 편의차원에서 R&A홈페이지에 게시된 내용의 번역본입니다. [출처 : KPGA 홈페이지]
 
2019 골프규칙 주요사항 안내문
 
규칙 10 스트로크의 준비와 실행; 어드바이스와 도움; 캐디
10.2b 그 밖의 도움
신규 사항
그 누구도 선수의 스탠스를 정렬하는데 도움을 줄 수 없다. 이는 선수 본인이 스스로 행해야 하는 기본 스킬이다.
이는 새로운 규칙이며 스탠스를 취하기 시작할 때부터 적용된다.이 시점부터 선수는 자신의 뒤에 캐디가 서있지 않도록 확인해야 한다. 어떤 이유라도 캐디가 이 시점에 선수의 뒤에 위치한 경우 이 규칙을 위반한 것이며 해당 위반이 발생한 경우 위반을 돌릴 수는 없다. 이는 스탠스를 취한 후 스탠스를 풀고 다시 진행하더라도 일반 페널티 (2벌타)가 발생한다는 뜻이다.

, 공이 퍼팅그린 위에 있는 경우 제한적인 예외가 존재한다.
퍼팅그린 위에서는 스탠스를 취하기 시작한 이후 캐디가 선수의 뒤에 서있었더라도 스탠스를 풀고 캐디가 뒤에 없는 상황에서 다시 스탠스를 취한 경우 페널티를 면할 수 있다.
이는, 퍼팅그린에서는 퍼트 선을 읽는 행위 (허용되는 행위)가 종종 선수의 뒤에 서서 진행될 것이며 선수들이 퍼트의 시뮬레이션을 위해 스탠스를 취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을 감안한 것이다. 이 경우 스탠스를 풀고 캐디가 선수 뒤에 있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스탠스를 취하기 시작하는 경우 페널티가 부과되지 않는다.
또한, 새로운 규칙 -스탠스를 취하는데 도움이 되는 물체를 놓아두어서는 안 된다(10.2b.3) – 에 따르면 플레이 선을 나타내기 위하여 클럽을 지면에 내려놓는 경우처럼, 자신의 발이나 몸으로 방향을 잡는 데 도움이 되도록 플레이어 자신이나 다른 사람이 놓아둔 물체를 이용하여 스트로크를 위한 스탠스를 취해서는 안 된다.
본 규칙을 위반하여 스탠스를 취한 경우, 플레이어가 그 스탠스에서 물러나거나 그 물체를 치우더라도 페널티를 면할 수 없다.
 
11.1 움직이는 볼 / 10 스트로크

변경 없는 부분
움직이고 있는 볼이 우연히 사람이나 외부의 영향을 맞힌 경우, 볼이 움직이는 방향은 무작위적이기 때문에 그 볼이 정지한 지점에서 놓인 그대로 플레이하여야 한다.
플레이어가 퍼팅그린에서 스트로크를 한 후 움직이는 볼이 그 퍼팅그린에 정지해있던 다른 플레이어의 볼을 맞힌 경우, 플레이어는 일반 페널티(2벌타)를 받는다.
볼을 올바르게 치는 방법은 변경되지 않았다. 클럽을 고정시키는 행위는 허용되지 않는다.
 
신규 사항
움직이고 있는 볼이 우연히 사람이나 외부의 영향을 맞힌 경우 벌이 없으며 고의로 방향이 바뀌거나 멈춰진 경우에만 페널티를 받는다. 특정한 위치에 고의로 놓아둔 장비나 물체에 의해 맞아 공의 방향이 바뀌거나 멈춰진 경우에도 페널티를 받는다.
매치플레이 경기 도중 움직이는 볼이 상대방을 우연히 맞힌 경우 원구를 최후로 플레이했던 곳에 되도록 가까운 지점에서 벌 없이 다시 플레이 할 수 있었던 옵션은 삭제되었고 그 볼이 정지한 지점에서 놓인 그대로 플레이하여야 한다.
클럽이 우연히 두 번 이상 볼을 맞히는 것을 포함하여, 움직이고 있는 볼이 우연히 방향이 변경되거나 멈춘 모든 경우는 동일하게 취급된다. 이는 볼이 플레이어, 캐디, 상대방, 다른 플레이어, 외부의 영향을 맞히는 모든 경우 페널티 없이 그 볼이 정지한 지점에서 놓인 그대로 플레이하여야 한다.
플레이 선을 가로지르거나 밟고 선 채 스트로크를 하는 것은 코스 내 어느 곳에서도 허용되지 않는다. 이전 규칙에서는 이와 같은 행위는 퍼팅그린 위에서만 허용되지 않았었다.
새 규칙에서는 퍼팅그린 위에서 다른 공이 움직이고 있는 상황을 포함한 어느 시점에서도 볼을 마크하고 집어올릴 수 있다.
예시 : 만약 볼을 마크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플레이어가 퍼트한 볼이 자신의 볼에 맞을 것으로 우려되는 경우 플레이어 또는 플레이어의 캐디는 볼을 집어올릴 수 있으며 이에 대한 벌은 없다. 마찬가지로 땅에 놓여있는 깃대에 볼이 맞을 것으로 우려되는 경우 집어올릴 수 있다.
• 만약 플레이어의 움직이고 있는 볼이 우연히 낙엽과 같이 생장하지 않지만 움직이는 물체에 맞은 경우 해당 스트로크는 유효하며 반드시 놓인 그대로 플레이하여야 한다. 다만 퍼팅그린 위에서 스트로크한 볼이 퍼팅그린에 있는 사람, 동물(예외: 깃대를 잡아주는 사람)에 우연히 맞은 경우 그 스트로크는 타수에 포함되지 않으며, 반드시 원래의 볼이나 다른 볼을 원래의 지점에 리플레이스하여야 한다.
 
4.2
변경 없는 부분
플레이 중 볼이 조각난 경우, 그 스트로크는 타수에 포함되지 않으며 그 스트로크를 했던 곳에서 다른 볼을 플레이하여야 한다.
볼이 갈라지거나 금이 간 경우, 이를 확인하기 위해 볼을 집어 올리기 전에는 반드시 그 볼의 지점을 마크하여야 한다.
각 프로골프투어들은 원볼룰의 사용을 이어갈 것이다.
볼이 갈라지거나 금이 간 것을 확인하기 위해 볼을 집어 올리는 경우, 반드시 그런 상황을 합리적으로 믿을 수 있어야 한다. 플레이어가 이러한 합리적인 믿음 없이 볼을 집어 올렸거나 집어 올리기 전에 마크하지 않은 경우 플레이어는 1벌타를 받는다.
위와 같은 경우 집어 올린 볼을 닦아서는 안 된다.
 
신규 사항
볼이 갈라지거나 금이 간 것을 확인하기 위해 볼을 집어 올리는 경우 플레이어는 더 이상 마커나 동반 경기자에게 의사를 통보해야 할 의무가 없다.
하지만 가능하다면 마커나 동반경기자에게 알리는 것이 좋을 것이며 집어 올리기 전 마크하여야 한다.
볼이 단지 긁히거나 흠이 나거나 칠이 벗겨지거나 변색된 것만으로는 볼을 교체할 수 없다.
원래의 볼이 갈라지거나 금이 갔고 그것이 플레이 중인 홀에서 일어난 일임을 분명히 알 수 있는 경우에 한하여, 플레이어는 다른 볼로 교체할 수 있다.
 
볼이 움직인 상황 관련
7.4 볼을 발견하거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그 볼을 움직인 경우
 
변경 없는 부분
새 규칙에서도 볼은 놓인 그대로 플레이하여야 한다는 골프의 핵심 원칙이며 일반적으로는 마지막으로 스트로크한 볼이 코스 상에 정지한 위치에서 플레이하여야 한다.
볼을 발견하거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상대방에 의해 그 볼이 움직여진 경우는 이전 규칙과 마찬가지로 페널티가 없다.
 
신규 사항
볼을 발견하거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플레이어나 캐디에 의해 그 볼이 움직여진 경우도 페널티가 없다.
어떤 상황에서도 볼은 리플레이스되며 드롭하는 상황은 없다.
볼의 원래 지점을 알 수 없는 경우, 반드시 추정하여 리플레이스해야 하며 볼이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 코스와 분리할 수 없는 물체, 코스의 경계물, 자라거나 붙어있는 자연물의 위나 아래에 놓여있거나 기대 있었던 경우, 그 볼은 반드시 그러한 상태 그대로 원래의 지점에 리플레이스해야 한다.
만약 정확한 지점을 알지 못하며 잔디 속에 파묻혀 볼이 거의 보이지 않는 상태였다는 것만 확실한 상태에서 플레이어 또는 다른 사람에 의해 우연히 그 볼이 움직여진 경우 볼을 잔디 속에 파묻혀 볼이 거의 보이지 않는 상태로 놓아야 하며 리플레이스 하기 위한 정확한 위치를 필히 알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9.6 외부의 영향이 집어 올리거나 움직인 볼
 
변경 없는 부분
관객에 의해 볼이 움직여진 경우 이전 규칙과 마찬가지로 페널티는 없으며 볼은 리플레이스하여야 한다.
외부의 영향에 의해 볼이 움직였다는 것을 알고 있거나 사실상 확실한 경우의 의미는 최소 95%이상 확실하다는 뜻이며 의심의 여지가 매우 적다는 의미이다.
 
신규 사항
외부의 영향이 움직인 볼의 경우 플레이어 또는 볼을 움직인 사람이 그 볼을 반드시 원래의 지점에 리플레이스하여야 한다. 볼을 드롭하는 경우는 없다.
그 지점을 알 수 없는 경우에는 반드시 추정하여 리플레이스하여야 한다. 강조를 위해 반복하자면, 볼을 드롭하면 안되며 볼을 교체할 수 없다.
 
12 벙커
 
변경 없는 부분
연습 스윙을 하거나 스트로크를 위한 백스윙을 하면서 모래를 건드리면 안된다.
다음 스트로크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고 모래의 상태를 테스트하기 위하여 고의로 손, 클럽, 고무래, 그 밖의 물체로 모래를 건드리면 안된다.
볼 바로 앞뒤에 있는 모래를 건드리면 안된다.
연습 스윙이나 스트로크를 위한 스탠스를 취하려고 모래를 발로 비비듯이 밟는 행위는 허용되나 스탠스를 만들기 위해 모래를 쌓는 행위는 금지된다.
클럽, 장비, 그 밖의 물체를 벙커에 던져두거나 놓아두는 것도 허용된다.
벙커 내의 일시적으로 고인 물이나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에 대한 구제를 받을 수 있으며 벙커 내에서 언플레이어블볼 구제를 받을 수 있다.
 
신규 사항
, , 뗏장, 인공자재로 만들어진, 벙커의 경계에 있는 턱이나 측벽 또는 측면은 더 이상 벙커의 일부가 아니며 이는 일반구역으로 구분된다.

 
  벙커에 있는 볼을 플레이하기 전에 플레이어는 벙커에 있는 루스임페디먼트 및 움직일 수 있는 장해물을 제거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벙커의 모래를 합리적으로 건드리거나 움직이는 것은 허용된다. 다만 이러한 과정에서 볼이 움직일 경우 페널티(1벌타)를 받게 되며 볼은 리플레이스하여야 한다.
다음 스트로크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고 모래의 상태를 테스트하기 위함이 아니라는 가정 하에, 화가 나거나 자신의 플레이에 실망하여 모래를 내리치는 경우 페널티가 없으며 쉬거나 균형을 유지하거나 넘어지지 않기 위하여 클럽에 기대는 경우 페널티가 없다.
새 규칙은 원칙적으로 벙커 내 모래에 접촉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으나 정보를 얻기 위해 모래의 상태를 테스트하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
 
10.3 캐디
 
변경 없는 부분
- 이전 규칙에서 캐디에 허용되었던 행위 대부분이 새 규칙에서도 허용되지만 약간의 변동이 있다.
- 허용되지 않는 행동:
상대방에게 다음 스트로크나 홀 또는 매치를 컨시드하거나 상대방과 매치 스코어에 합의하기
캐디 자신이 집어 올리거나 움직이지 않은 볼을 리플레이스하기
구제구역에 볼을 드롭하거나 플레이스하기
규칙에 따라 구제를 받을 것인지 결정하기
 
신규 사항
- 퍼팅그린에서 플레이어의 볼의 지점을 마크하고 그 볼을 집어 올리고 리플레이스하는 행위는 플레이어의 위임 없이 언제든지 허용된다.
- 플레이어가 스트로크를 위한 스탠스를 취하기 시작하여 그 스트로크를 할 때까지 고의로 플레이어의 플레이 선의 볼 후방으로의 연장선 상이나 그 선 가까이에 서있는 행위는 금지된다.
스탠스를 취하기 전이라도 캐디가 플레이 선 후방에 서서 방향에 대해 도와주는 행위는 타이밍이 맞지 않는 경우 페널티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행위이다.

 

구제구역 측정 시의 기준
 
변경 없는 부분
규칙 상 구제구역의 크기와 길이를 정할 때 클럽의 길이를 활용하게 된다. 구제구역은 가장 가까운 완전한 구제지점 등의 기준점으로부터 한 클럽 또는 두 클럽 길이 이내의 구역이다.
 
신규 사항
• ‘클럽 길이라는 용어는 이제 규칙 상 정의된 용어이며 플레이어가 라운드 동안 가지고 있는 14(또는 그 이하)의 클럽들 중 퍼터를 제외한, 가장 긴 클럽의 길이를 말한다. 만약 드라이버가 43인치로 가장 긴 클럽이라면, 구제구역은 기준점으로부터 43인치 또는 86인치 이내의 구역을 가리킨다.
플레이어는 항상 물리적으로 클럽을 사용하여 구제구역을 측정할 의무는 없으며 가지고 있는 클럽 중 가장 길지 않은 클럽을 사용해도 된다. 하지만 이러한 행위가 구제구역의 크기를 변경하지는 않으며 실제 구제구역의 크기는 항상 가장 긴 클럽(퍼터를 제외한)으로 쟀을 경우의 크기이다.
이에, 권장되는 최선의 방법은 구제구역을 잴 때 항상 가장 긴 클럽을 사용하는 것이다.
: 만약 웨지를 사용하여 구제구역을 측정한 후 드롭을 했을 시 볼이 해당 구역 밖으로 벗어났지만 가장 긴 클럽으로 쟀을 시의 실제 구제구역 안에 위치한 경우 해당 볼은 인플레이 볼이며 만지거나 집어 올리면 안된다.
반복하자면, 가장 길지 않은 클럽을 사용하여 인플레이인 볼을 구제구역 밖의 볼로 오인할 소지를 없애기 위해서는 구제구역 측정 시 항상 가장 긴 클럽을 활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4.1 클럽
 
변경 없는 부분
플레이어는 14개가 넘는 클럽을 가지고 라운드를 시작해서는 안되며 14개 미만의 클럽을 가지고 라운드를 시작한 경우, 플레이어는 클럽 개수의 한도(14)에 이를 때까지 라운드 동안 클럽을 추가할 수 있다
• 14개가 넘는 클럽을 가지고 시작한 경우, 플레이어는 어떤 클럽()을 플레이에서 배제시킬 것인지 선택할 수 있으며
• 플레이어가 라운드 동안 클럽 개수의 한도를 초과하여 클럽을 추가한 경우에는 반드시 그 추가한 클럽()을 플레이에서 배제시켜야 하며 그 초과된 클럽()을 즉시 플레이에서 배제시켜야 한다.
플레이어는 위반이 일어난 각 홀에 대하여 일반 페널티(2벌타)를 받으며 라운드 당 최대 4벌타 (위반이 일어난 첫 두 홀에 각 2벌타씩 추가)를 받는다.
플레이어는 라운드 동안 자신이 고의로 성능을 변화시킨 클럽으로 스트로크를 해서는 안 된다.
적합한 클럽이 라운드 동안 또는 플레이가 중단된 동안 손상된 경우, 플레이어는 원칙적으로 그것을 다른 클럽으로 교체해서는 안 된다. 다만 그 손상된 클럽은 손상의 내용이나 원인과 관계없이, 라운드의 남은 부분을 플레이하는 동안 적합한 클럽으로 간주되지만 스트로크플레이의 플레이오프는 새로운 라운드이기 때문에, 플레이오프에서는 적합한 클럽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이는 정규라운드 18번홀에서 적합한 클럽으로 사용한 클럽이 몇 분 후 플레이오프 시에는 적합한 클럽이 아니게 될 수도 있기에 필히 참고해야 한다.
 
신규 사항
새 규칙에서는 부적합한 클럽이나 라운드 동안 고의로 성능이 변화된 클럽을 가지고 있기만 한 경우(스트로크를 하지는 않은 경우)에는 본 규칙에 따른 페널티가 없다.
적합한 클럽이 라운드 동안 또는 플레이가 중단된 동안 손상된 경우(고의적으로 손상된 경우를 포함하여), 플레이어는 원칙적으로 그것을 다른 클럽으로 교체해서는 안 된다(예외적으로 플레이어와 플레이어의 캐디가 손상시킨 것이 아닌 경우는 가능하다). 다만 그 손상된 클럽은 손상의 내용이나 원인과 관계없이, 라운드의 남은 부분을 플레이하는 동안 적합한 클럽으로 간주된다
라운드 동안 또는 규칙 5.7a에 따라 플레이가 중단된 동안 손상된 클럽은 원래의 그립과 샤프트와 클럽헤드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손상되기 전의 상태와 가능한 한 가장 가까운 상태가 되도록 수리할 수 있다.
플레이어는 라운드 동안 자신이 고의로 성능을 변화시킨 클럽으로 스트로크를 해서는 안 되지만 조정 가능한 부품을 사용하여 클럽의 성능을 변화시켰으나 그 클럽으로 스트로크를 하기 전에 그 부품을 다시 조정하여 원래의 위치와 가능한 한 가장 가까운 위치로 되돌려놓은 경우에는 페널티가 없으며 스트로크를 하는 데 그 클럽을 사용할 수 있다.
• 14개가 넘는 클럽을 우연히 가지고 있는 것을 라운드를 시작하기 직전에 인지한 경우, 플레이어는 그 초과된 클럽()을 빼놓으려는 노력을 하여야 하며 플레이어가 라운드를 시작하기 전에 초과된 클럽()을 상대방이나 마커 또는 같은 조의 다른 플레이어에게 해당 클럽을 배제시키겠다고 선언하며 배제시키는 그 밖의 행동(, 해당 클럽을 거꾸로 골프백에 넣거나 카트 바닥에 놓는 등)을 하고 해당 클럽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는 페널티를 면할 수 있다. 배제된 클럽은 클럽 개수의 한도에 적용되지 않으나 해당 클럽을 사용하는 경우 플레이어는 실격된다.
 
4.3 거리측정기의 사용
 
새 규칙에 따르면 거리측정기의 사용(거리나 방향에 관한 정보를 알아보는 경우에 한하여)은 허용될 것이지만 코리안투어, 유러피언투어, PGA투어 등 각 프로투어단체들은 본 대회 라운드 중 어느 시점에도 거리측정기의 사용을 불허하는 로컬룰을 제정할 것이다. 본 대회 이전 프로암, 연습라운드의 경우 사용이 허용될 것이다.
 
14 구제구역에 드롭하기
 
변경 없는 부분
드롭의 높이는 규칙에 명시되어 있다.
볼은 반드시 올바른 방법으로 드롭하여야 한다. 잘못된 방법으로 드롭한 후 그 볼을 그대로 플레이하는 경우 페널티가 발생한다.
드롭된 볼은 반드시 구제구역의 지면 또는 지면에 생장하는 것에 먼저 닿아야 한다.

볼을 집어 올리는 행위는 해당 볼을 플레이에서 배제시키며 볼을 드롭하는 행위는 해당 볼을 인플레이 하는 행위이다.
드롭하는 행위에 있어 실수가 있을 경우 플레이하기 전에 잘못을 바로잡을 수 있다.
잘못된 장소에서 플레이한 경우 페널티가 발생한다. 중대한 위반(올바른 장소에서 플레이할 때보다 상당히 큰 이익을 얻은 경우)이라고 위원회에서 판단되는 경우, 플레이어는 반드시 규칙에 따라 올바른 장소에서 볼을 플레이하여 그 홀을 끝냄으로써 그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
 
신규 사항
반드시 무릎 높이에서 볼을 드롭하여야 한다.
무릎 높이란 플레이어가 똑바로 선 자세에서 지면으로부터 플레이어의 무릎까지의 높이를 말한다. 다만 볼을 드롭할 때 플레이어가 반드시 똑바로 선 자세를 취하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무릎 높이는 절대적인 사실이며 조작될 수 없다.
 
 
 
볼은 무릎 높이에서 던지거나 굴리거나 볼에 스핀을 주거나 볼이 정지할 곳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동작을 하지 않음으로써 그 볼이 똑바로 떨어지도록 하여야 하며 그 볼이 지면에 닿기 전에 플레이어의 몸이나 장비를 맞혀서는 안 된다. 어떤 경우든, 올바른 방법으로 드롭한 볼이 지면에 닿은 후 정지하기 전에 우연히 사람·장비·외부의 영향을 맞힌 경우에는 누구에게도 페널티가 없기 때문에 볼을 만지거나 집어 올리면 안된다. 드롭된 볼을 멈추는 행위가 고의인 경우 페널티가 발생한다.
올바른 방법으로 드롭한 볼은 반드시 구제구역에 정지하여야 한다.
올바른 방법으로 드롭한 볼이 구제구역 밖에 정지한 경우 이전 규칙과 같이 플레이어는 반드시 올바른 방법으로 그 볼을 두 번째로 드롭하여야 하며 두 번째 드롭한 볼도 구제구역 밖에 정지한 경우 두 번째 드롭한 볼이 처음 지면에 닿은 지점에 그 볼을 플레이스하여야 한다.
이와 같이 플레이스한 볼이 그 지점에 멈추지 않는 경우, 플레이어는 반드시 그 지점에 두 번째로 볼을 플레이스하여야 한다. 두 번째 플레이스한 볼도 그 지점에 멈추지 않는 경우, 플레이어는 홀에 더 가깝지 않고 볼이 멈출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지점에 반드시 그 볼을 플레이스하여야 한다.이와 같은 과정을 거칠 경우 해당 지점이 구제구역 밖으로 벗어날 수 있으며 이는 드롭한 볼이 구제구역 밖에 놓여 플레이 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 플레이어는 원래의 볼이나 다른 볼을 사용할 수 있다.
일시적으로 고인 물,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 수리지, 동물이 만든 구멍, 페널티구역, 박힌 볼, 임시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에 대한 구제를 받을 때에는 다른 볼로 교체 가능하다. 원래의 볼은 사용 가능하지만 더 이상 원래의 볼의 사용이 의무는 아니다. 투어의 로컬룰에 원볼룰이 제정되어 있는 경우 이는 반드시 따라야 할 것이다.
올바른 방법으로 드롭된 볼이 구제구역에 정지할 합리적인 기회가 없는 경우, 고의로 그 볼의 방향을 바꾸거나 그 볼을 멈추게 한 경우(구제구역 안에서든 밖에서든), 누구에게도 페널티는 없으며 그 볼은 구제구역 밖에 정지한 것으로 간주되며, 그 볼을 드롭한 것은 플레이스 절차를 따르기 전에 요구되는 두 번의 드롭 횟수에 포함된다.구제구역에 정지할 기회가 없다는 것은 어느 누구에게나 명확해야 하며 플레이어나 캐디가 논리에 타당한 행위를 조금 일찍 하는 경우가 발생해도 부당하게 페널티가 주어지는 일이 없어질 것이다.
이전 규칙에서 몇몇 상황에서 한 지점에 최대한 가깝게 드롭되어야 했던 상황이 있었던 반면, 새 규칙에서는 구제를 받을 때는 퍼팅그린(구제구역 없이 지점에 플레이스 또는 리플레이스)을 제외한 코스의 모든 구역에서 일관적으로 구제구역의 개념이 적용될 것이다.
(예: 스트로크와 거리 - 새 규칙에서는 직전의 스트로크를 한 지점에서부터 홀에 가깝지 않은 한 클럽 길이 이내의 구역에 드롭하여 구제를 받을 것이다.)
언플레이어블볼 및 페널티구역에서의 후방선 구제 - 새 규칙에서는 구제 조건에 맞는 직후방의 기준선에 따라 홀에 가깝지 않은 한 클럽 길이 이내로 정해지는 구제구역에 드롭하여 구제를 받을 것이다.
박힌 볼 구제 - 새 규칙에서는 볼이 박힌 지점 바로 뒤의 지점에서부터 홀에 가깝지 않은 한 클럽 길이 이내의 구역에 드롭하여 구제를 받을 것이다.
갤러리 의자, 가방, 자켓 등 움직일 수 있는 장해물로부터의 구제 - 새 규칙에서는 볼이 움직일 수 있는 장해물의 안이나 위에 정지한 지점의 바로 아래로 추정되는 지점에서부터 홀에 가깝지 않은 한 클럽 길이 이내의 구역에 드롭하여 구제를 받을 것이다.
 
드롭존
 
새 규칙에서 드롭하기 및 구제구역에 정지하여야 하는 부분은 드롭존의 운영에 있어 영향을 미친다.
드롭존은 그 모양이나 크기에 관계 없이 구제구역으로 지정될 것이며 그에 따라 드롭존에 드롭된 볼은 반드시 드롭존 내에 정지하여야 한다.
만약 드롭한 볼이 드롭존 바깥에 정지할 경우 플레이어는 반드시 집어 올려서 다시 드롭해야 한다. 만약 두 번째 드롭한 볼도 드롭존 바깥에 정지할 경우 두 번째 드롭할 때 지면에 닿은 지점에 플레이스해야 한다. 만약 드롭존 바깥에 정지한 볼을 그대로 플레이 할 경우 플레이어는 잘못된 장소에서 플레이한 것이며 페널티(2벌타)가 발생한다.
이는 드롭존에 드롭할 때 볼이 처음 지면에 닿은 곳에서 드롭존 내, 외에 상관 없이 홀에 가깝지 않게 두 클럽 이내에 정지했다면 인플레이볼이 되었던 이전 규칙과는 상이한 부분이다.
드롭존에서 올바르게 드롭하는 절차는:
드롭존 내에 무릎높이에서 올바르게 드롭한다.
만약 드롭한 볼이 드롭존 내 어느 곳이든 정지했다면 그대로 플레이하면 된다.
만약 드롭한 볼이 드롭존 바깥에 정지했다면 다시 드롭한다.
 
 
18.2 분실된 볼
 
변경 없는 부분
모든 플레이어는 플레이한 볼을 찾기 위한 시간이 주어질 것이다.
볼이 분실되었을 경우, 스트로크와 거리 구제를 받아야 한다.
볼을 찾는 시간은 플레이어 또는 캐디가 해당 볼을 찾기 시작한 시점부터 시작된다.
원래의 볼을 찾은 경우, 프로비저널볼은 반드시 포기하여야 한다.
 
신규 사항
볼을 찾을 수 있는 시간은 3분으로 단축되었다.
볼을 찾는 도중 우연히 볼에 접촉하여 볼을 움직이는 경우 더 이상 페널티가 없다.
 
17 페널티구역
 
변경 없는 부분
기존 규칙에서 워터해저드로 불렸단 구역은 새 규칙에서는 페널티구역으로 규정되었지만 구제 방법에 있어서는 기존 규칙과 큰 차이가 없다. (아래 신규사항 첫번째 항목은 예외사항이다)
노란 페널티구역 및 빨간 페널티구역이 존재한다.
볼이 페널티구역 안에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기준은 여전히 매우 까다롭다. 볼이 페널티구역 안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거나 사실상 확실한 경우인데 이는 일말의 의심의 여지는 있지만, 합리적으로 이용할 만한 모든 정보가 그 상황에 관하여 적어도 95%의 확실성을 보여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페널티구역에서 플레이어의 정지한 볼의 라이의 개선에 대한 규정은 동일하게 적용되며 이는 스트로크에 영향을 미치는 상태에 정의되어 있다.
페널티구역에서는 여전히 볼을 언플레이어블볼로 선언할 수 없다.
 
신규 사항
빨간 페널티구역에서의 구제 시, 홀에서 같은 거리에 있는 페널티구역 건너편의 한계 상 지점으로의 구제는 더 이상 무조건적으로 택할 수 있는 옵션이 아니다. 해당 구제 방법은 위원회에 의해 추가로컬룰에 해당 구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는 경우가 명시되었을 때만 가능하다.
R&A에서는 해당 옵션이 허용되는 경우가 흔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며 대부분의 추가로컬룰에는 홀에서 같은 거리에 있는 페널티구역 건너편의 한계 상 지점으로의 구제가 가능한 홀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명시될 것으로 예상한다.
새 규칙에서는 더 이상 페널티구역에서 볼을 플레이하는 데 있어 일반구역에서와 별도의 규칙이 존재하지 않으며 일반구역에서 볼을 플레이 할 때 허용되는 행위는 페널티구역에서도 허용된다. 다만 볼을 플레이 하는 것 이외 - 수리지,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 박힌 볼 등 비정상적인 코스상태에서의 구제는 받을 수 없다.
예를 들자면, 페널티구역에서 볼을 플레이하는 경우 새 규칙에서는 볼 후방 지면에 클럽을 닿게 할 수 있으며 루스임페디먼트를 치우거나 연습스윙 시 지면이나 물에 클럽이 닿아도 된다. 스트로크에 영향을 미치는 상태의 개선은 허용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