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드레스 셋업시 스탠스에 관한 것

 우리가 골프 어드레스를 설 때 기본은 평상시 놓던 볼의 위치와 스탠스 보폭을 맞추면 본인만의 방향성과 비거리를 얻습니다. 그런데 이 스탠스를 어떻게 서냐에 따라서 볼의 출발방향과 볼의 구질도 변화 시킬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변형된 스탠스는 어쩌면 프로 골퍼만의 몫일지도 모릅니다만 아주 쉬운 스탠스의 변형 부터 어려운 순서로 설명을 드릴테니 하실 수 있는데 까지만 따라 하시면 골프 타수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실거라 믿습니다. 

 우선 스탠스의 기본을 알려 드릴께요. 보통 우리는 타겟과 직각으로 발을 정렬합니다. 그러면 스퀘어로 볼을 칠 확률이 높습니다. 그 이유는 임팩트 때 큰 실수를 하지 않으면 발끝을 이은 선으로 어깨가 따라와서 임팩트를 하기 때문입니다. 말로만 쓰면 잘 이해가 안될 수도 있어서 이정은 6 프로의 드라이버와 아이언의 어드레스 및 임팩트직전을 움짤로 꾸며 봤습니다. 

이정은 6 프로의 드라이버 어드레스 및 임팩트 직전 움짤입니다.

 스윙의 교과서라 불리는 이정은 6 프로의 드라이버 움짤을 보시면 임팩트 직전에 힙턴이 완전히 되어 있음에도 어깨는 타겟방향에서 살짝 왼쪽을 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때 힙의 각도와 어깨의 각도를 케이팩터라고 하는데요. 이 각도가 클 수록 볼에 전달하는 힘이 커집니다. 이정은 6 프로의 아이언샷 움짤 한 장만 더 보고 본격적인 스탠스 이야기를 하도록 할께요.

 드라이버나 아이언이나 똑같은 케이팩터로 임팩트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역시 대단한 선수입니다. 우선은 위의 움짤 두 개로 '골프 스윙 시 어깨는 발끝을 이은 선과 동일한 선상에서 임팩트가 된다.'는 전제는 맞다고 보겠습니다. 

1. 오버 스윙을 많이 하시는 분들

 사실 저는 위의 움짤 처럼 오버스윙을 하고 또 좋아 합니다. 방향성이나 정타확률이 오락가락하지만 한번만 잘 맞으면 그 라운드에서 그 누구보다 멀리 드라이버 샷이 날아가 주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 뿐입니다. 그냥 확률적으로 잘 맞기를 기원하며 오버스윙을 하는 것일 뿐, 그 외에는 몸을 상할 수도 있는 나쁜 오버스윙 고치고 싶으시죠?

 어드레스 때, 오른발을 여러분이 돌릴 수 있을 만큼만 왼쪽으로 돌려 주시고 백스윙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이런 느낌으로 오른발 뒷꿈치를 축으로 왼쪽으로 돌려 주시면 됩니다.

그러면 오버 스윙이 될래야 될 수가 없습니다. 연습장에서 이렇게 오른발을 왼쪽(=타겟방향)으로 돌려 주고 연습을 해주세요. 언제까지 할까요? 넵. 라운드에서 오버스윙 하지 않을 때 까지 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라운드 때는 본인의 스탠스를 서 주시면 됩니다.

 2. 어프로치 스탠스시 왼발을 뒤로 빼는 이유

 우리는 어프로치를 할 때 왼발을 뒤로 빼주고 클럽헤드의 오픈 정도에 따라 왼발을 열어주는데요. 왼발을 여는 이유는 직진성을 위한 것이니 넘어 가려고 했는데 또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왼발을 뒤로 빼고 오픈하는 이유에 대해 알려 드리겠습니다. 

 위와 같이 왼발을 뒤로 빼면 위에서 말씀 드린대로 발끝선을 때라 어깨가 오면서 임팩트가 됩니다. 즉 인위적으로 아웃 투 인 스윙을 만드는 것이지요. 이렇게 스윙의 궤도를 바꾸는 이유는 임팩트시 볼을 깎아치는 효과를 내기 위한 것입니다. 볼을 깎아치면 스핀량이 늘어 나게 되어서 어프로치를 했을 때 볼이 너무 많이 굴러가지 않게 해 줍니다. 그리고 왼발을 오픈 하면 클럽페이스 오픈과 같이 맞물려서 볼의 직진성을 보장해 주는 것과 또 하나 큰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 몸은 유기적으로 연결이 되어 있어서 왼발을 오픈 하시면 왼쪽 무릎과 골반도 함께 열립니다. 즉 평소 11자 스탠스보다 몸통의 회전이 더 쉬워지고 빨라진다는 것입니다. 어프로치를 하실 때 거침없이 클럽헤드를 휘둘러 주세요. 셋팅 다 잘 해 놓고 몸통의 회전량이 적어서 볼이 덜 날아 가거나 뒷땅 치거나 볼 대가리를 치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3. 벙커샷

 벙커 탈출 하기 힘드신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벙커샷 할 때도 위의 2번 어프로치와 같은 스탠스 셋업을 합니다. 그러면 이유는 똑같습니다. 다른 기술들도 중요하지만 몸통을 힘차게 돌려 주시면 거리 조절이야 둘째 치고 탈출은 쉽습니다. 그래도 힘드시면 피니시 때 고개가 타겟보다 왼쪽을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아니면 차라리 왼쪽 뒤에서 누가 날 불러서 그 사람을 본다는 기분으로 고개를 돌려 주세요. 그러면 100% 벙커 탈출을 할 수 있습니다. 

 4. 드라이버 비거리에 목마른 분들

 드라이버 비거리가 너무 짧거나 10m만이라도 더 날리고 싶은 골퍼 분들이 계실겁니다. 그렇지만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원심력을 만들어 내는 우리의 몸이 낼 수 있는 힘은 거의 정해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엔진의 힘을 키우기 위해 운동, 요가 등을 꾸준히 해야 하는데, 먹고 살기 바쁜 판국에 쉽지 않습니다. 위의 2번 어프로치와 3번 벙커샷을 먼저 쓴 이유가 있습니다. 그 안에 드라이버 비거리를 쉽게 늘리는 답이 있기 때문입니다. 

 넵. 왼발을 오픈해 주시면 됩니다.

 그러면 무릎이 열리고 왼쪽 골반도 함께 연려서 같은 회전을 해도 상체의 회전이 더 빨라지면서 클럽스피드도 늘고 그에 따라 볼스피드도 늘어서 비거리가 늘어 나게 됩니다. 대신에 왼발 오픈 정도를 45도를 넘지 마시고요. 그 안에서 처음엔 3~5도, 그 다음에 10도 이런식으로 적은 각도에서부터 늘려가 보시기 바랍니다. 본인에게 맞는 오픈 정도를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왼발만 열어도 드라이버 비거리 10M 우습게 더 나아갑니다. 왼발만 오픈하면 비거리가 더 날아 갑니다. 이 얼마나 좋은 일입니까?

 또한 왼발을 열면 좋은 점이 하나가 더 있습니다. 슬라이스가 나는 분들은 그 정도가 덜해 지고 페이드가 나시는 분들은 스트레이트성 구질로 바뀝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클럽스피드가 빨라져서 그렇습니다. 설명하면 좀 길어 지고요. 클럽 스피드가 빨라지면 살짝 백스핀이 더 걸립니다. 그 이유는 볼을 잘못 쳐서가 아니라 볼 스피드가 빨라지면서 공기 저항으로 인해 백스핀이 좀더 먹는데요. 그래서 기존 샷포바 사이드 스핀이 생기는 것 보다 백스핀이 더 발생해서 우측 사이드 스핀을 상쇄하는 효과가 생깁니다. 

 5. 시니어 골퍼 선배님들

 비거리가 많이 줄어서 고민이시죠? 위의 4번만 따라하셔도 비거리는 늘어 나게 되는데요. 한 단계 더 비거리가 스탠스 조절만으로 늘어나는 방법이 있습니다. 아래 움짤 처럼

 양발을 오픈해 주시면 됩니다. 이 또 한 작은 각도부터 천천히 열어 주시면 좋겠고요. 갑자기 큰 각도로 다리를 벌리면 스윙 스피드가 많이 빨라져서 다칠 수도 있습니다. 양발을 오픈 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큰 노력 없이 최대한의 비거리를 늘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왼발 오픈은 위으 4번에서 말했으니 추가된 오른발 오픈에 대해서만 말씀 드리면 간단합니다. 오른쪽 무릎과 골반이 열리면서 백스윙의 크기가 커지기 때문에 볼에 실어줄 힘이 11자 스탠스보다 더 축적이 되서 그럽니다. 비거리가 줄어서 고민인데 고반발 드라이버는 아직 사기 싫으신 시니어 골퍼 선배님들 양발 오픈 적극 추천 드립니다. 10~20M의 드라이버 거리는 충분히 늘어 납니다.

 혹시라도 오른발을 오픈하면 오버스윙이 되는 거 아닌지 걱정 마세요. 꼬임이 늘어 나는 것이지 오버스윙이 아닙니다. 

6. 컴팩트한 백스윙으로도 비거리를 내고 싶으신 분들

 이정은 6 프로는 백스윙이 좀 작은 편입니다. 그런데도 2018년도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는 250야드(캐리거리)나 나갑니다. 물론 프로 골퍼라는 점을 간과하면 안되지만 우리도 비슷한 스윙을 할 수 있습니다. 

 스탠스을 위과 같이 서면 됩니다. 우리가 보통 라운드를 가면 뭔가 기쁘고 긴장이 되어서 아드레날린이 많이 나옵니다. 그래서 우리는 백스윙을 작게 들었다고 생각하지만 많이 들어 집니다. 그래서 연습을 위의 스탠스처럼 왼발과 오른발을 닫아 줍니다. 오른발을 닫으면 평소 백스윙보다 무조건 작아집니다. 그런데 이 때 문제가 있습니다. 우리의 몸, 즉 스윙을 위한 엔진의 출력량은 정해져 있는데 백스윙이 작아지면 무조건 비거리가 줄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때 우리에게 다가왔던 왼발을 오픈해 주면 다운스윙이 빨라 지기 때문에 비거리 손실이 크게 없고, 백스윙이 작아진 만큼 스윙 스팟을 더 잘 공략할 수 있어서 깔끔한 컴팩트 백스윙 및 멀리 날아가는 볼을 칠 수 있습니다만 어렵습니다. 이 방법은 처음에는 오른발을 왼쪽으로 돌리는 각도를 최소화 하시고 왼발은 25도 정도 열어 줍니다. 그렇게 서로 보정하면서 오픈을 계속 하다보면 본인에게 맞는 오픈 정도가 나오게 됩니다. 

7. 드로우 샷 메이킹 스탠스

 먼저 드로우 샷이 발생하는 원리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뭐 대단한 건 아니고요. 스윙궤도대비 클럽헤드가 2도 이내로 닫혀 맞으면 드로우 구질이 발생합니다. 드로우 구질은 목표한 타겟 지점에 볼이 떨어져서 왼쪽으로 굴러간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드로우 샷 메이킹을 위한 스탠스는 아래와 같습니다.

 모든 셋업은 평상시와 동일하게 하는데요. 오른발만 뒤로 빼줍니다. 그러면 처음에 설명 드린대로 발끝을 연결한 선으로 어깨가 정렬이 되면서 임팩트가 됩니다. 그래서 오른발을 뒤로 빼면 강제로 어깨가 타겟대비 우측을 바라보면서 임팩트를 하게 되겠습니다. 그리고 좀 우리도 이런 샷메이킹을 따라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 따로 손목을 써주지 않아도 된니다. 어깨는 오른쪽을 보고 있고 처음 어드레스 셋업시 클럽헤드는 타겟을 보고 있기 때문에 클럽헤드는 닫혀 맞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드로우 샷이 걸리게 되겠습니다. 

 그럼 슬라이스가 나시는 분들은 위와 같이 오른발을 뒤로 빼면 그 정도가 덜해 지는 효과도 있습니다. 

8. 페이드 샷 메이킹

 프로 골퍼들이 아마추어 골퍼를 가장 부러워하는 구질입니다. 프로들은 어릴 때 부터 페이드성 구질이 나오면 부모나 코치에게 혼이 나기 때문에 몸에 드로우 구질을 치는 것이 몸에 베어 있어서 페이드 샷을 치기가 매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 아마추어는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지만 볼을 깎아 치는 것이 익숙합니다. 각설하고요. 페이드 샷을 치는 스탠스는 아래와 같습니다. 

 평상시 어드레스 셋업을 한 뒤에 왼발만 뒤로 빼 주고 스윙을 하시면 되겠습니다. 페이드 샷 또한 스윙 궤도 대비 2도 이내로 클럽헤드가 열려 맞으면 발생합니다. 왼발을 뒤로 빼주면 발끝을 이은 선대로 어깨가 돌아 오면서 임팩트가 되는데요. 강제로 아웃 투 인 궤도 즉 덮어치는 궤도가 됩니다. 그리고 어드레스 때 클럽헤드는 타겟과 수직으로 스퀘어하게 두기 때문에 어깨가 타겟 왼쪽을 보고 헤드는 스퀘어 하기 때문에 헤드가 열려맞는 효과가 발생하여 레이드성 구질이 발생하게 됩니다. 

 훅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위와 같이 왼발을 뒤로 빼면 훅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그 정도는 줄어드는 효과가 생깁니다.

 제가 아는 스탠스로 샷메이킹 하는 방법은 여기까지 입니다. 드라이버나 페어웨이 우드류에 최적화 되 있고요. 아이언에도 적용 가능하지만 요즘 나오는 아이언은 대부분 캐비티 또는 포켓캐비티가 많아서 조금 힘이 듭니다. 프로 골퍼들도 어려워 하는 머슬백 아이언이 샷메이킹 하는데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머슬백을 구입하시라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 가진 아이언으로 샷 메이킹이 잘 되지 않는다면 좀 더 폭이 큰 스탠스를 서면 됩니다. 자, 쉽진 않지만 샷메이킹으로 한타라도 줄이는 골프 하시길 기원합니다.

본 블로그에선 사진, 움짤PC 우측 클릭, 스마트폰 2초 누르면 퍼갈 수 있습니다

이정은6 프로 갤러리 직촬 각종 클럽 스윙 모음 [스맛폰 사용자는 가로보기 추천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