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 라운드를 하면서 꿈꿔보는 것이 있습니다. 좌도그렉 홀에서는 티잉 그라운드 왼쪽에서 샷을해서 드로우 또는 살짝 훅성 구질로 홀의 모양을 따라 볼을 보내고 싶고, 반대로 우도그렉에 홀에서는 페이드나 슬라이스성 구질로 오른쪽 커브를 주고 싶습니다. 또한 그린에 골프공을 올려보낼 때는 페이드성 구질로 백스핀을 많이 걸어서 그린 위에서 공이 별로 구르지 않거나 프로골퍼처럼 백스핀을 먹이고 싶지만 한낮 꿈일뿐인 것이 문제입니다. 

 

 좌측으로 볼을 보내고 싶으면 슬라이스가 발생하고, 우로 볼을 보내려면 훅이 나거나 풀성 구질이 나는 안타까운 현실에 좌절하는 것이 우리 아마추어 골퍼가 아닌가 싶습니다만, 언제까지 꿈만 꿀수는 없습니다. 보다 좋은 스코얼러로 가기 위해서는 볼링에서 직진뿐만 아니라 훅성 구질로 경쾌한 스트라이크를 치듯이 원하는 구질을 만들 수 있는 연습을 해야겠습니다.

 

 

 먼저 구질을 만들어 내는 기본은 그립을 잡는 법에서부터 시작이 됩니다. 배꼽을 기준으로 엄지부분이 왼쪽을 가르기는 그립법이 위크 그립인데, 이렇게 위크 그립을 잡으면 임팩트시 클럽이 열려서 골프공을 타격하여 페이드성 구질이 됩니다. 위크그립을 잡으면 왼쪽팔목의 회전이 제한되어 클럽이 오픈되어 맞습니다. 스퀘어 그립은 타겟면과 직각으로 볼이 맞으며 스트레이트성 구질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스트롱 그립은 배꼽기준으로 엄지손가락이 우측을 바라보면 엄지와 검지손가락에 생기는 v홈이 오른쪽 어깨를 가르키게 되는데, 그립을 잡았을 때 엄지손가락으 우측을 바라보면 바라볼수록 손목이 돌아가는 각도가 많아져서 임팩트시에 클럽페이스가 클로징되면서 드로우성 구질이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세가지의 그립으로 볼의 구질을 콘트롤 할 수 있으면 참 좋습니다만 쉽지 않습니다. 

 

그립 잡는 법을 바꾸면 프로골퍼들도 몇달은 적응 훈련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심지어 그립을 바꾸고 한해 시즌을 망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립은 몇mm만 바꿔 잡아도 무언가 샷이 어색해 지기에 제일 좋은 방법이지만 그립잡는 법으로 구질을 바꾸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다만 이제 막 골프를 시작하시는 분들은 스트롱 그립을 추천합니다. 아무래도 구력이 얼마 안되면 적정한 힘보다 많은 힘을 주게 되어 팔목이 경직되어서 슬라이스가 많이 발생하는데, 적정한 팔목의 힘을 느끼기 전까지는 인위적으로 스트롱 그립을 쥐어 팔목을 강제로 조금 더 돌려 주는 것이 재미있는 골프를 치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추천드릴 골프샷의 메이킹 방법은 바로 양발로 스탠스에서 살짝 변화를 주는 것입니다. 연습장에서 따라해보시고, 샷메이킹으로 코스매니지먼트에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슬라이스가 나서 고민이신 분이나 좌측커브가 필요한 상황에서는 평상시와 같은 스탠스를 서시고 왼발끝만 왼쪽으로 돌려 주시면 됩니다. 왼발끝은 타겟쪽으로 돌릴수록 하체의 가동범위가 커지면서 속도가 빨라집니다. 하체의 회전이 빨라질수록 클럽헤드 스피드가 빨라지면서 임팩트시 클럽헤트를 닫으면서 골프공을 쳐내면서 드로우성 구질이 됩니다. 드로우의 정도는 왼발을 오픈하는 각도가 클수록 커집니다.

 

 1Cm씩만 돌리면서 원하는 구질을 찾아내시면 좋습니다. 또한 이렇게 왼발을 오픈하면 클럽헤드 스피드가 빨라지면서 비거리가 조금은 늘어나는 효과도 생깁니다. 마지막으로 샷을 하실때 왼발이 돌아가시는 분들은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아예 처음부터 왼발이 돌아가는 각도만큼 오픈하고 치시는 것도 일관된 스윙 및 비거리를 늘리는 샷을 할수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드로우성 구질을 만드는 방법 또한 발로 조정하는 것인데 그립의 변화로 구질을 바꾸는 것 다음으로 힘이 좀 드는 방법입니다. 발의 위치의 변화로 스윙궤도를 인위적으로 바꾸어서 드로우성 구질을 만드는 방법입니다. 평상시와 같은 셋업을 하신 후에 오른발만 몸 뒤쪽으로 옮기면 스윙의 궤도가 인투아웃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러면 볼은 우측으로 출발을 하게 되는데 클럽페이스는 처음 셋업시 타겟면에 맞추어 두었기에 임팩트시에 우측으로 출발한 볼의 방향대비 클럽페이스가 닫혀 맞아서 드로우성 구질이 발생하게 됩니다.

 

 오른발을 뒤로 빼는 정도는 타겟면 대비 발끝이 우측으로 약 2º 정도 돌아가게 위치시키면 좋지만 각도를 알기 힘드니 1Cm씩 뒤로 빼면서 드로우성 구질의 정도를 조정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말씀드린 왼발끝을 조정하는 것은 비교적 쉽게 구질의 변화를 이끌어 낼수 있지만 오른발의 위치를 바꾸면서 구질을 조정하는 것은 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다만 힘이 든 만큼 오른발을 뒤로 빼서 만드는 드로우성 구질은 왼발을 돌리는 방법보다 보다 더 일관된 드로우 구질을 만들어 낼수 있습니다.

 

 위에 드린 말씀과는 반대로 훅으로 고생하시거나 우측커브가 필요하신 분들은 페이드성 구질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야 훅성 구질이 드로우성으로 바뀌고, 코스매니지먼트시 좋은 상황을 만들 수 있습니다.

 

 페이드성 구질을 만드는 첫번째 방법은 평상시의 스탠스로 셋업을 하고 왼발끝만 타겟면 반대방향인 오른쪽으로 돌려주시면 됩니다. 이렇게 오른발끝을 우측으로 돌리면 하체의 회전을 평상시보다 적게 하게 되어 클럽페이스가 오픈되어 임팩트가 가능해져서 페이드성 구질이 발생하게 됩니다.

 

 또한 조금 더 확실한 페이드 구질을 만들기 위해서는 이번에도 발의 위치를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페이드성 구질을 내기 위한 발의 위치는 평상시의 스탠스 및 셋업을 한후에 왼발을 몸 뒤쪽으로 빼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스윙궤도가 강제적으로 아웃투인으로 바뀌게 되고 임팩트시에 클럽페이스는 스윙궤도 대비 열려 맞게 되어 볼이 오른쪽으로 휘는 페이드성 구질이 나오게 됩니다. 발끝을 빼는 정도는 연습으로 익히셔야 합니다. 2º 정도 타겟면과 차이나게 하면 좋지만 1Cm씩 빼면서 조정하시길 권합니다.

 

 왼발끝을 돌리는 방법은 라운드시에 응급으로도 써먹기 좋습니다. 드라이버, 페어웨이우드 및 아이언에서 공통되게 써볼수 있는 구질 조정방법입니다. 그러나 발의 위치를 바꾸는 것은 응급으로 쓰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꼭 연습장에서 자신감을 가질 정도로 연습한 후에 필드에서 멋진 샷 메이킹을 하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