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변화 없이 드라이버 거리 멀리 보내는 방법

 언제나 우리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마음 속 깊은 곳에 한 가지 염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드라이버 비거리가 동반자들 보다 단 1cm라도 더 나와줘서 세컨 샷을 제일 마지막에 하는 것입니다. 비거리만 나면 되는 건 아니겠죠? 방향성도 함께 뒤 따라와 줘야 하는데, 말이 쉽지 아주 어렵습니다. 사실 드라이버 샷을 했을 때, 볼이 멀리 날아 가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운동을 해서 근육의 힘으로 늘리는 것이지만 어디 이 또한 쉬운가요?


 이번 글에서는 본인의 스윙의 큰 변화 없이 드라이버 거리를 멀리 보내는 방법을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제일 손쉽게 비거리 늘리는 방법은


 살을 찌우는 것입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달걀 소녀 김해림 프로'가 드라이버 비거리가 나지 않아서 우승하기가 힘들다고 판단하고 매일 계란 한 판씩을 먹었다는 일화는 유명합니다. 살이 찌면 근력도 늘어 나지만 몸의 무게 중심이 살을 찌우기 전보다 훨씬 낮아져서 고속으로 몸통을 회전 시키더라도 흔들림이 없어집니다. 그 흔들림으로 인한 거리 손실을 살을 찌우면 메꾸기 때문에 살을 찌우면 비거리가 늘어 납니다만...


 선뜻 하기 쉽지 않습니다. '내가 프로 골퍼도 아닌데 살까지 찌워서 볼을 잘 쳐야 하나?' 싶으실 겁니다. 이 것은 그렇다는 이야기 이구요. 


 아래 2번 부터 본격적으로 운동이나 유연성 훈련 없이 지금이라도 당장 드라이버 거리를 멀리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2. 백스윙을 빨리 한다.


항간에서는 백스윙은 천천히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만 비거리를 위해서는 빨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른 운동 종목으로 비교하자면 백스윙은 멀리 뛰기의 도움닫기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도움닫기 달리기를 천천히 하면 멀리 뛰지 못하는 대신에 본인이 원하는 곳에 착지가 쉬울 것이고, 달리기를 빨리하면 착지점은 조금 달라 질 수 있으나 멀리 뛰게 되겠죠. 


 마찬가지로 골프에서도 백스윙을 빨리 해 줄 수록 비거리는 늘어나게 됩니다. 다만 백스윙을 천천히 하라고 강조하는 이유는 프로 골퍼들 처럼 수 많은 시간동안 훈련이 되어 있지 않다면 백스윙을 빨리 하면 비거리를 얻을 수는 있겠지만 방향성에서 문제가 야기 될 수 있구요, 커지는 백스윙에서 오버 스윙까지 가버리면 좌탄, 우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 오기도 합니다. 


 드라이버 및 우드만 백스윙을 빨리 하고, 정밀도를 요구 하는 기타 아이언, 웻지 및 퍼터에서는 콘트롤 이 쉬운 정도의 속도록 하는 것으로 연습을 하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일반인 드라이버 티샷


 위의 움짤[=움직이는 사진] 은 저와 골프 라운드 동반을 자주하는 지인입니다. 볼 컨택이 잘 되면 300야드정도까지 드라이버 비거리가 나는 사람인데 위에 말씀 드린대로 백스윙이 빠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트랙맨 데이터


 언젠가 한번은 위의 드라이버 티샷을 하던 지인이 레슨 받다가 트렉맨 데이터를 보내 왔는데 부럽더군요. 드라이버 비거리를 위해서 백스윙을 빠르게 잊지 말아 주세요.


3. 스탠스를 평소보다 5cm정도 넓게 선다


 스탠스는 좁게 설수록 정확도가 올라가고 비거리가 줄어 들고요. 넓게 설수록 정확도가 좀 떨어지지만 비거리가 늘어납니다. 제가 골프 공학자가 아니라서 정확히 설명을 드리긴 어렵지만 아무래도 스탠스를 넓게 서면 무게 중심이 낮아져서 상체를 맘껏 휘둘러도 하체가 잘 버텨 주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당연히 스탠스를 넓힐 때는 오른발을 움직입니다. 기준인 왼발인 그대로 두고서 말이죠. 


4. 티를 0.5cm~1cm만 높게 꼽는다


 드라이버 볼 스피드가 59~63m/s 가 나오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볼을 높이 띄워 치는 것이 비거리를 멀리 보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볼을 높게 띄우려면 티를 평소보다 살짝(0.5~1Cm) 높게 꼽는 것이 좋습니다. 


 아니면 드라이버를 살 때 아예 10도가 넘는 것을 사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8.5도의 로프트 각도를 가진 드라이버로 볼을 띄우려면 오른쪽으로 상체를 좀 더 많이 기울여 줘야 하는데요. 앞으로 몸을 기울이면서 오른쪽으로도 기울이면 아무래도 척추 각도를 유지하기가 힘들어서 본인이 낼 수 있는 비거리를 까먹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맞바람이 불면 평소보다 티를 낮게 꽂아야 합니다.]


5. 왼발을 열어 줍니다.


 왼발을 오픈하면 왼쪽 골반까지 오픈이 됩니다. 즉, 백스윙 때도 왼쪽 골반이 열려 있어서 힙턴을 조금만 해도 프로 골퍼처럼 타겟 방향 대비하여 45도로 골반이 열리고 볼을 임팩트 하기가 수월해 지고 클럽헤드 스피드가 빨라 집니다. 이렇게 힙턴이 잘 된 상황에서 볼 스트라이킹을 하면 당연히 비거리가 늘어 납니다. 단, 클럽 헤드 스피드가 빨라 진만큼 볼이 살짝 왼쪽으로 갈 수는 있지만 그리 걱정할 일은 없을 거라 봅니다. 


6. 양발을 열어 줍니다.


 이 방법은 거리가 현격히 줄어 들고 있는 시니어 골퍼분들에게 추천 드리는데요. 위의 5번에서 왼발을 열면 비거리가 늘어난다고 한 것에 덧붙여서 오른발 까지 열면 오른쪽 골반이 열립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몸통의 꼬임이 커지기 때문에 백스윙의 크기도 살짝 커지기 때문에 양발을 열면 왼쪽 발을 오픈했을 때 보다 볼의 비거리가 훨씬 더 나와 줍니다. 최소 10m는 더 날아가게 됩니다. 


 자 이 정도가 힘을 크게 들이지 않고 드라이버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이었습니다. 필드에서 바로 써 먹지는 마시고요. 꼭 연습을 해서 느낌 정도는 알고 실제 라운드에서 써보시기 바랍니다. 분명히 만족할 만한 비거리 향상이 있을 겁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