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그린 주변 벙커샷 잘 치는 방법

 골프 라운드를 하다가 그린 주변 벙커에 골프공이 들어가면 난처해 집니다. 머리속에는 이걸 몇 번만에 빠져 나가지라는 생각에 사로 잡히게 되고 조금 높은 벙커턱이 있으면 적으면 2~3번 많으면 못 나오다가 양파에 걸려서 볼을 집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사실 정말 어려운 벙커에 볼이 들어 갔다면 그냥 '언플레이볼'을 선언 하시고 1벌타를 받고 벙커에서 볼을 꺼내서 치는 것이 남은 홀에서 타수를 만회하기 좋습니다. 

 위와 같은 움짤[=움직이는 사진] 이 우리가 간절히 원하는 볼 뒤 약 2Cm 를 가격해서 모래를 폭파 시키는 벙커샷일 것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아래 와 같습니다.

벙커샷 실수[출처 : SM TOWN - 전설의 초대 : 챔피언스 트로피]

 탈출은 했지만 원하는 거리와는 너무도 차이나는 곳에 볼이 떨어지거나 [백스윙 대비 포워드 스윙이 너무 작습니다. 언제나 벙커샷은 백스윙보다는 포워드 스윙이 커야 합니다.]

일어나면서 볼의 머리를 때려서 골프공이 멀리 가지 못하고 다시 벙커에 떨어지거나 [포워드 스윙은 크지만 정확한 타점을 못 맞춘 볼입니다.]

벙커샷 실수[출처 : SM TOWN - 전설의 초대 : 챔피언스 트로피]

팔목이 너무 경직된 스윙과 자신 없는 샷으로 이 또한 포워드 스윙이 너무 짧습니다.

벙커샷 실수[출처 : SM TOWN - 전설의 초대 : 챔피언스 트로피]

위의 움잘은 난이도 극상에 속하는 벙커텅 근처의 오르막 상황인데요. 아예 스윗스팟에 볼을 못 맞추고 토우쪽에 볼이 맞는 실수인데요. 

 이번 글에서는 이 모든 상황에서 벙커샷을 잘 치는 방법을 알려 드리려는 것은 아니고요. 여러분이 잘 알지 못하지만 볼만 맞추면 무조건 벙커에서 탈출 할 수 있는 방법의 스윙 느낌을 알려 드리려고 합니다. 

장훈석 프로[출처 : SBS골프 - 골프픽스]

 흔히 우리가 듣는 벙커샷의 기본은 백스윙 때 얼리 코킹을 한후에 볼 뒤 2~3cm를 강하게 쳐서 모래를 폭파 하는 힘으로 치라고 하는데요. 

 위의 장훈석 프로가 하는 스윙 보시면 느낌이 어떠십니까? 팔목의 스냅으로 클럽을 돌리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벙커샷도 저런 느낌으로 하시면 정말 잘 됩니다. 

팔목 벙커샷

  위의 움짤은 이지연 프로님에게 함께 레슨을 받은 형님입니다. 보시면 팔목의 회전으로 가볍게 치는 벙커샷 임을 알 수 있습니다. 볼 잘 날아 갑니다. 대신 어깨도 충분히 돌려 주셔야 합니다. 여러분도 무조건 모래 많이 뜨려고 하시지 마시고요. 위의 장훈석 프로가 팔목을 360도 돌리는 느낌으로 벙커샷을 해보시면 정말 쉽게 볼이 뜨는 것을 알게 되실 겁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