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우리가 골프를 배우는데 있어서 레슨을 받거나 레슨 영상을 보면서 독학을 하는 부류로 나뉘는데요. 이 두 가지 유형 다 하나 빼 먹는 게 있습니다. 바로 이론적인 지식을 이야기를 듣지 못합니다. 주변의 지인들은 어디서 줏어 들은 이야기를 정석적인 이야기인양 해주고 그것을 곧이 곧대로 받아 들이면 골프를 하는데 있어서 매우 난처한 상황이 오기도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많이들 궁금해 하지만 정확히 알지 못해서 답답해 할 수 있는 골프에 대한 오해에 대해서 진실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1. 골프 스윙은 어느 손으로 주도 하는가?

 

 사실 양손으로 주도 하는 것이 맞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다만, 스윙의 구간에서 주도 하는 팔이 달라집니다. 그래서 결론은 양손이 주도하기도 하고, 왼손이 주도하기도 하고, 오른손이 골프 스윙을 주도 하기도 합니다. 

 

 백스윙은 왼쪽 팔로 주도 합니다. 백스윙 탑에서는 왼팔은 펴진 상태이고 오른팔을 접힌 상태인데요. 쫙 펴진 왼팔이 백스윙을 주도해야 좋은 포지션에 양손을 가져다 놓을 수 있고요. 왼팔의 힘이 쎄야 오른쪽 손이 쟁반을 받치는 모양이 나옵니다. 백스윙 때 오른손이 왼손을 이기면 야구 선수들이 배트를 잡듯이 골프 클럽이 타게 오른쪽을 보게 됩니다. 

 

 다운스윙 및 임팩트는 오른손이 주도 합니다. 가끔 보면 지인 중에서 왼팔이 모든 스윙을 주도 한다고 하는데 큰일 납니다. 다운스윙은 특히나 오른손이 주도 합니다. 그 이유는

 

제자리 멀리 뛰기

 

 위의 제자리 멀리뛰기 하는 사람을 보시면 멀리 뛰기 위해서 최대한 다리를 구부리고 상체를 숙이고 있습니다. 다리를 구부린 이유는 백스윙과 같이 힘을 최대한 모아서 폭발(=임팩트) 시키려고 하는 것입니다.  

 

인주연 프로
인주연 프로 백스윙 탑 자세

 

 백스윙 탑에서 오른팔이 90도 정도 접힌 이유는 위에 처음 보신 멀리뛰기 선수처럼 다운스윙때 쫙 뻗으면서 힘을 내려고 하는 것입니다. 인간의 그 어떤 움직임도 힘을 쓰기 위해서는 근육을 수축 했다가 늘려 줘야 합니다. 그럼 왼팔은 놀고 있냐? 고 반문 하실 수도 있는데요. 오른손이 힘쓸 때 궤도를 지키게 서포트 해줘야 합니다. 그래서 골프는 양손으로 밸런스를 맞춰서 친다고 하는 거구요.

 

 임팩트 때 한 가지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오른손이 왼손을 돌리는 힘이 있어야 합니다.

 

인주연 프로 임팩트

 

 위의 임팩트 및 팔로우 스루 움짤을 보시면 임팩트 후에 팔로우 스루까지 손이 왼쪽으로 돌아가는 모양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오른손이 임팩트를 주도 하고 그 힘에 의해서 왼손을 잡아 돌리는 형상인데요. 물론 어깨도 돌아가는 것도 있습니다.

 

 우리 아마추어 골퍼들은 이게 잘 되지 않죠. 임팩트 전부터 왼손의 힘이 강해서 클럽헤드의 진행 경로는 지나치게 안쪽으로 가져가는 치킨윙 현상으로 볼을 깎아 치면서 심하면 '관광샷'까지 가는 슬라이스로 발전하곤 하는데요. 

 

 임팩트 때는 오른손의 힘이 쎄야 한다는 것 잊지 마시고요. 한 가지만 덧붙이면 당연히 골프 스윙은 팔과 손으로만 치는 것이 아닙니다. 임팩트 직전부터 팔로우 스루까지 어깨의 회전을 본인이 낼 수 있는 만큼 최대희 힘으로 돌려 주는 것도 볼 스트라이킹시 클럽헤드를 닫아주고 이쁜 팔로우 스루를 할 수 있게 해줍니다. 

 

 음. 이렇게 쓰고 보니 골프 스윙을 주도하는 손에 대한 것이 너무 간단해 지는 군요.

 

 백스윙은 왼팔이 위치를 잡도록 주도하고, 다운스윙의 시작은 왼팔이 해주지만 임팩트 팔로우 스루까지는 오른 팔이 해준다.' 입니다.

 

2. 슬라이스는 땡기거나 덮어치면 생긴다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원인은 간단합니다. 클럽이 공에 다가가는 각도보다 2도 이상 클럽이 오픈(오른쪽으로 열리면) 되면 발생합니다. 아무리 여러분이 팔을 땡기거나 덮어 치더라도 클럽패쓰와 클럽페이스가 스퀘어 포지션으로 임팩트가 이루어 지면 그저 볼은 왼쪽 스트레이트로 날아가고 끝이 납니다. 땡기고 덮어치는 행위가 물론 슬라이스가 발생하는데 일조를 할 수는 있습니다만 근본적인 원인은 안됩니다. 

 

 다만 사람들이 지적해 주는 땡기고 덮어치는 스윙이 좋은 것 만은 아녀서 교정은 해야겠지만 지금 당장 라운드를 하고 계시다면요. 어깨를 조금만 더 빨리 돌려 주세요. 그러면 슬라이스 정도가 살짝 줄어 들게 됩니다. [볼 위치 변경, 스탠스 변경 등의 이야기 까지는 넘어 가겠습니다.]

 

3. X사의 드라이버 클럽을 사면 볼이 멀리 나간다

 

 넵. 당연히 뻥입니다. 여러분이 골프 채널을 시청하다가 나오는 드라이버 선전 중에서 비거리가 늘어 난다고 나오는 말은 과대 광고가 아니고 그냥 거짓 광고 입니다. 그 이유는 USGA(=미국 골프 협회)의 규정에 드라이버 헤드의 반발계수를 0.86으로 정했습니다. 반발 계수 0.86이란 골프공을 1M 높이에서 밑에 세팅한 드라이버 헤드에 자유 낙하 시켰을 때 86Cm가 튕겨 올라 오는 것을 말합니다. 

 

 드라이버를 생산하는 모든 메이커는 벌써 왜전에 이 0.86이라는 반발계수를 다 찾아 먹었습니다. 그래서 10년 뒤라도 공식적인 경기에 쓸 수 있는 드라이버 헤드는 비거리 향상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세무민을 해야 장사를 할 수 없으니 매년 해가 바뀔 때 마다 10미터는 더 나가는 드라이버라고 뻥을 치는 겁니다. 그렇다고 아무것도 않하고 클럽을 출시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런 자질 구레 한 이야기는 패쓰 하겠습니다. 중요한 것은 드라이버 클럽헤드, 더 이상의 비거리 증가는 없다입니다. 

 

 다만 비공인 클럽은 비거리에 대한 말이 달라집니다만 패쓰 하겠습니다. 

 

4. KLPGA 투어 프로들은 힘을 별루 않 쓰는 것 같은데 볼이 멀리 나간다

 

최혜진 프로 드라이버 샷

 

 위의 최혜진 프로의 드라이버 움짤을 보시면 다운스윙 시 임팩트 직전에 레깅 상황을 보시면 힙의 왼쪽 부분이 타겟 대비 약 45도 정도 돌아 가 있고 어깨는 타겟을 바라 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힙과 어깨의 각도 차이를 케이 팩터(K-Factor)라고 합니다. 우리는 백스윙 때 꼬임인 엑스 팩터(X-Factor)의 각도가 클 수록 좋다는 말은 많이 들었고 실천 하려고 했지만 방금 말씀 드릴 케이팩터는 듣지도 보지도 못한 개념인 분들도 있을 겁니다. 

 

 이렇게 KLPGA 투어 프로들은 있는 힘을 다해 힙턴을 해서 케이팩터의 값은 최대한 크게 한 후에 볼 스트라이킹을 하려고 노력을 많이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KLPGA프로들은 공을 툭툭치는데 많이 나간다고 생각할 때 그녀들의 하체는 최대한의 힘을 내고 있기에 볼이 멀리 나가는 겁니다. 

 

5. 롱게임시 어드레스 때  대문자 'Y'가 맞는가? 소문자 'y'가 맞는가?

 

 둘 다 맞습니다. 다만 경우데 따라 다른데요. 대문자 'Y'로 어드레스 서실 분들은 체중이동이 좀 되야 합니다. 그래서 어드레스때는 손이 볼과 일직선으로 있거나 살짝 뒤에 있다가 체중이동으로 인해 손이 볼 앞으로 나가면서 볼을 치게 되면 굿샷이 나옵니다. 

 

 반면에 체중이동이 잘 안 되시는 분들은 소문자 'y' 형태로 어드레스를 해놓으면 다운스윙 및 임팩트때 어드레스 때의 모양으로 돌아오기 쉬워서 레깅에 의한 볼 스트라이킹이 좋아집니다. 

 

 두 가지의 경우에 따른 다른 영향들이 있는데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너무 길어 지겠습니다. 

 

 일단은 우리가 흔히 잘 못 생각하는 골프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 까지 입니다. 처음에 주제를 생각했을 때는 많은 글을 쓸 줄 알았는데요. 여기까지만 크게 생각이 나네요.

 

 날이 선선하니 골프치기 매우 좋습니다. 겨울이 오기전에 즐거운 라운드 하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