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로골프

 골프라는 운동을 즐기면서 해야 할 중요한 것들이 참 많습니다만 그 중에서 으뜸인 것 하나를 꼽으라면 저는 '체중 이동'을 말하고 싶습니다. 볼 스트라이킹 직전에 본인의 무게 중심만 항상 같은 자리에 있다면 미스를 해도 범위가 한정 되고, 볼의 탄착지점을 예측할 수 있을 상황이 많이 나오게 됩니다.

 

 일례로 백스윙 탑일 때의 무게 중심에서 좌측으로 20cm가 옮겨 가야 본인에게 맞는 체중 이동 거리라고 가정하면 10cm만 체중 이동이 된다고 하면 클럽의 스윙 궤도가 자연스럽게 아 웃 투인 궤도가 됩니다. 또한 드라이버 샷 이었을 때는 약 2cm의 거리당 클럽 페이스가 1도 닫히는 결과를 가져 오게 됩니다.[반대로 생각하면 본인의 적정한 체중 이동거리보다 몸이 더 움직이면 클럽페이스가 열리겠습니다만 그럴 일은 드물거라고 봅니다.]

 

 그럴 경우 만물의 영장인 우리들의 뇌는 아웃 투 인 스윙으로 가는 스윙 궤도를 보정하기 위해 클럽 헤드를 열어서 볼을 임팩트 하게 되는데, 이 때, 타이밍이 계속 똑같이 차이나게 되면 좋지만 체중 이동이 11cm, 9cm, 11.5cm 이런 식으로 계속 변화하게 된다면 풀 수 없는 실타래처럼 본인의 스윙 궤도도 꼬여만 갑니다. 

 

 만약에 이런 저런 스윙의 문제가 있지만 본인의 무게 중심 이동 거리인 20cm를 항상 지켜 낸다면 덮어 치는 분들은 볼이 풀성 구질이 나올지언정 다시 헤드 페이스를 열어 깎아 쳐면서 풀 슬라이스를 발생 시키진 않습니다. 배치기를 해서 클럽 페이스가 열려 맞더라도 무게 중심 이동이 한결 같다면 볼은 오른쪽으로 출발하겠지만 이 것을 다시 보정 하기 위해 과도한 하체 또는 몸통 턴으로 이상한 타이밍으로 볼을 치게 되진 않습니다. 

 

 체중 이동을 잘 한다는 것은 볼을 힘 있게 잘 칠 수 있다는 뜻을 넘어서 각종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복합적이지 않고 단일 문제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샷의 교정도 수월해 지기 때문에 조금 더 즐거운 골프를 치게 해줄 확률이 높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체중 이동을 100% 이해할 수 있는 드릴을 바탕으로 몸에 탁~하고 익힐 수 있는 체중(몸의 중심) 이동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사실 너무 간단한 드릴이라서 한 줄로도 쓸 수 있겠습니다만, 차근 차근 따라 오실 수 있게 적어 볼께요.

 

1. 우선 집에서 왼발 바깥날이 벽 또는 문에서 발볼 하나(약 10cm 정도) 떨어지게 섭니다. 

 

2. 왼발을 기준으로 오른발 스탠스 위치를 잡은 후 맨손으로 어드레스 자세를 취해 줍니다.

 

3. 맨손으로 백스윙 탑 포지션을 잡아 줍니다.

 

4. 여기가 중요한데요. 발을 내릴까? 어깨를 돌릴까 등의 것들 아무런 생각 하지 마시고요.

 

5.  천천히 왼쪽 골반을 밀어서 벽이나 문을 살짝 터치 하시는데요. 이 때 느낌은 현재 백스윙 탑 포지션에서의 골반 높이 보다 단 1cm라도 낮은 부위의 벽 또는 문을 터치 하시면 됩니다. 

 

6. 그러면 아마 신기하게도 양팔이 하체를 따라 밑으로 내려오면서 자연스럽게 어깨도 살짝 돌아 오는 것을 느끼실 겁니다.  이렇게 따라 내려온 양팔이 우리가 언제나 그리던 프로 골퍼들에게서 배우고 싶었던 자연 스러운 래깅 동작이 됩니다.

 

7. 물론 골반을 옆으로 밀어서 따라 내려오는 발 동작만으로는 부족합니다. 하체 리드에 의해 팔이 따라 내려 오는 것 + 능동적으로 어깨의 회전의 힘 까지 더해져야 좋은 스윙이 되는 것은 당연한데요. 

 

8. 팔 쓰는 타이밍은 조금 미뤄 두시고요. 매일 10 분씩만 벽 옆에 서서 백 스윙 탑에서 골반이 단 1cm라도 내려가는 않는 느낌으로 벽을 터치 하면서 자연스럽게 팔이 딸라 내려오면서 어깨가 도는 느낌을 익혀 주세요. 딱 1 달만 해보시면 하체 리드로 골프 스윙을 하실 수 있습니다. 

 

9. 이 때, 한달이 지난 시점부터 팔을 능동적으로 '밑으로' 내려 주시면 좋은 체중이동으로 인한 좋은 골프 스윙을 하실 수 있습니다. 

 

 다시 한줄로 요약 하겠습니다. 

 

백스윙 탑에서 아주 살짝 앉듯이 골반을 왼쪽으로 밀어 주면서 팔이 끌려 내려오게 만든다. '끝'입니다. 

 

[] 자매 드릴로는 침대를 왼쪽에 두고 백스윙 후 진짜로 침대 위에 앉는 방법과 실제 의자 또는 책상 등에 앉는 방법이 있습니다. 골반을 옆으로 밀면서 앉으면 팔을 레깅 동작처럼 무조건 따라 온답니다[]

 

 그런데 말로만 하면 감이 잘 않 오실거 같아서 얼마전에 이병옥 프로님 유튜브 사이트에서 찾은 앉는 느낌을 움짤로 만들어 봤습니다. 

 

지승은 프로
[출처 : 이병옥 골프 학교 - 지승은 프로 시연]

 

네 이런 식으로 앉는 느낌으로 벽을 터치 해주시면 됩니다.

 

지승은 프로

 

측면에서 봤을 때 벽을 1cm라도 앉는 느낌으로 터치 하는 방법입니다.

 

지승은 프로

 

 측면 확대한 백스윙 탑에서 다운스윙으로 트랜 지션 때 앉는 느낌입니다. 

 

 위의 움짤이 나온 레슨이 보고 싶은 분들은 아래 '지승은 프로님'의 레슨 한번 보시면 더 앉는 느낌 이해가 잘 되실 겁니다. [이병옥 골프 학교 카카오 TV  채널에 주옥과 같은 레슨 많습니다. 링크 ☜ 클릭 하셔서 둘러 보시면 좋을 거라 봅니다.]

 

 

 항간에서는 백스윙 탑이 만들어 지기 전에 하체를 리드해서 샷을 하라고 하는데요. 아니 될 말입니다. 이거 겁나게 연습해야 됩니다. 사람 몸의 리듬은 거의 모든 것이 정박으로 이루어 집니다. 우리 심장이 '쿵짝 쿠쿠쿵짝 쿠웅짝' 이런 식으로 뛰지 않잖아요. 백스윙 탑 완성 전에 하체 리드로 스윙하는 것은 프로 골퍼들의 몫으로 남겨 두시자고요. 화이팅입니다. 꼭 올해 2018시즌에 본인만의 100% 체중 이동 느낌을 확립 해서 즐거운 골프, 동반자들의 돈을 따는 골프 하시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